종로구에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2024년 문 연다
상태바
종로구에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2024년 문 연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2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도심권 종로구에 서울 전역의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할 ‘소방합동청사’를 2024년 완공 목표로 건립한다고 22일 밝혔다.
119신고 접수부터 현장활동 원격지휘 통제까지 통합 관리하는 ‘종합방재센터’와 화재 예방‧진압 등 서울시 소방업무를 총괄하는 ‘소방재난본부’가 한 지붕 아래 배치된다. 종로소방서도 함께 입주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와 종합방재센터는 재난‧사고 컨트롤타워 기능을 분담하고 있지만 현재 중구 예장동 남산자락에 별도청사로 분리‧운영 중이다.
따라서 긴급 상황 발생 시 재난상황을 신속하게 공유하고 긴급 회의를 개최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대형재난‧사고 컨트롤타워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국민적 공감대도 꾸준히 확산 돼 왔다.
이에 시는 현재 종로소방서 자리에(부지면적 1987㎡) 연면적 1만7789㎡ 규모(지상 12층, 지하 4층)로 ‘소방합동청사’를 건립하는 것이다.
시는 ‘소방재난본부’와 ‘종합방재센터’를 서울 도심에 통합 배치함으로써 서울 전역에 대한 신속한 재난현장지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종로는 서울 전역 어디서 재난상황이 발생하더라도 40분 이내에 도달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구별 고층건물 분포도 [제공=서울시]
구별 고층건물 분포도 [제공=서울시]

또 30층 이상 고층건물의 66%가 광화문과 강남권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사고발생 시 다수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지하연계 복합건축물의 30%가 종로 광화문 도심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시는 이달 중으로 현상설계공모 공고를 하고 2021년 12월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어 같은 해 12월 착공에 들어가 2024년 10월에 준공한다는 목표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이번 소방합동청사 건립은 ‘소방은 안전서울의 보루’라는 시정철학을 바탕으로 서울시내 어떤 재난 상황에도 신속 대응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재난·사고 컨트롤 기능을 분담해온 소방재난본부, 종합방재센터를 도시 한가운데 통합 배치함으로써 대형화‧복합화 되는 재난‧사고에 1초라도 더 빨리 대응하고 더 안전한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