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7:30 (화)
'일평균 3000명 방문' 서울창업허브, 선제적 감염병 예방 종합대책 마련
상태바
'일평균 3000명 방문' 서울창업허브, 선제적 감염병 예방 종합대책 마련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5.1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기술 도입한 전층 실시간 공기질 모니터링 통해 100% 환기시스템 구축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가 운영하는 서울창업허브가 코로나 19(COVID-19) 인한 감염 예방 및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서울창업허브는 코로나 19 이전에는 일평균 방문 인원이 3000명에 달했던 다중이용시설이다. 스타트업을 위한 입주 공간과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사용 가능한 코워킹 공간(co-working)으로 구성돼 있다. 코로나 19가 발생함에 따라 코워킹 공간을 임시 휴관을 했다가, 최근 방문객 추적조사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재오픈했다.
 
전국 각 기관에서 감염 예방 및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협의 중인 가운데 서울창업허브는 관련 대책을 선제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예컨대, ▲전층 공기질 계측기 설치 ▲공기 살균기 및 산소 공급기 운영 ▲외기 조화기(OHU 자동화 시스템) ▲공조필터 청소 및 방역 등을 통한 내·외부 공기질을 상시 측정하고 환기 시스템을 연동했다.

이를 통해 내·외부 공기질 측정값에 따라 방문객과 입주기업에 알림 서비스 제공 중이며, 각 층별로 위험도가 감지되면 자동 환기·필터 교체·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즉, 공기 살균기와 산소 공급기 운영으로 실내 세균 발생 시 100% 환기 시스템을 구축했다. 한편 출입구 바닥 집진기 가동을 통해 입구에서부터 방문객의 신발 바닥에 있는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서울창업허브는 코로나 19로 인해 침체됐던 창업 분위기를 북돋기 위한 환경을 제공하고, 스타트업이 감염병에 대한 우려는 내려놓고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