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3 16:49 (월)
경력직공무원 채용 ‘공정성은 높이고 기간은 단축한다’
상태바
경력직공무원 채용 ‘공정성은 높이고 기간은 단축한다’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5.1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공무원 경력 경쟁채용 기간이 대폭 단축된다. 또 최종 합격자가 임용을 포기하는 경우에만 가능했던 경력채용후순위자 추가합격이 임용 후 퇴직하는 경우에도 가능하게 된다.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무원임용령, 공무원임용시험령, 연구직 및 지도직공무원의 임용 등에 관한 규정, 지방공무원 임용령, 지방연구직 및 지도직공무원의 임용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

이번 개정은 코로나19, 4차 산업혁명 등 변화하는 환경에 정부가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행정 역량을 강화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공무원 경력경쟁채용 진행절차 [제공=행안부]
공무원 경력경쟁채용 진행절차 [제공=행안부]

올 하반기 시행할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각 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시행하는 경력경쟁 채용 소요기간이 대폭 단축된다.

현행 최소 10일 이상으로 돼 있는 공고기간을 재난 등 긴급 상황 시 단축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외부참관인 제도를 도입해 채용의 공정성은 높이고 기간은 단축할 수 있다.

경력채용시험 합격자가 임용 후 퇴직하는 경우에도 일정기간 이내의 경우 별도의 채용절차를 다시 거치지 않고 기존 후순위자가 추가합격할 수 있도록 개선된다.

수험생이 인사처에 제출한 영어·외국어 검정시험 성적을 각 부처이외에도 지자체, 다른 국가기관에서도 공동활용할 수 있도록 해 여러 채용시험을 동시 준비하는 수험생들의 부담이 경감된다.

이외에도 데이터 직류와 방재안전연구 직렬을 신설하고 기존 직렬‧직류 및 관련 시험과목을 시대 흐름에 맞게 개편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번 개정은 정부가 재난 등 긴급한 상황과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며 “각 지자체가 이를 인력 채용과 재배치 등에 적극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