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블록크래프터스, 전략적 투자유치 기반 글로벌 진출 가속화 선언
상태바
블록크래프터스, 전략적 투자유치 기반 글로벌 진출 가속화 선언
  • 이건한 기자
  • 승인 2020.05.1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액셀러레이터 '블록크래프터스'가 투자 유치를 마무리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블록크래프터스는 전 NHN 재팬 회장이자 현 코코네 회장인 천양현 회장과 벤처캐피탈 디티앤인베스트먼트, 티인베스트먼트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투자 금액과 조건 등은 투자자와의 협의에 따라 비공개다. 블록크래프터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각 부문의 사업 개편을 단행한다.

우선, 글로벌 사업 부문에서는 기존특수관계법인이었던 싱가폴 소재의 디지털 자산전문 투자사 블록크래프터스캐피탈(Block Crafters Capital)을 100% 자회사로 편입, 디지털 자산 운용 사업 역량을 강화했다. 블록크래프터스캐피탈은 디지털자산에 특화된 알고리즘 트레이딩, 퀀트 트레이딩, 액티브 트레이딩의 사업 역량을 보유한 디지털 자산 전문 운용사다.

또한, 디지털 자산 관리 서비스 ‘하루뱅크’의 기반 확대 작업을 가속한다. 일반 사용자(B2C)를 위한 디지털 자산 관리 서비스인 하루뱅크는 현재 남미와 동남아를 타겟으로 글로벌 사용자를 확보 중이다. 

국내 사업 부문에서는 특금법 등 디지털 자산 시장의 제도권 편입에 발맞춰 보다 전문적인 액셀러레이팅 사업 진행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 등록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국내의 블록체인 기술 및 디지털 자산 관련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와 육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이번 투자를 통해 블록크래프터스는 매경미디어그룹, 데일리금융그룹과 함께 설립한 블록체인 미디어 ‘디스트리트’의 1대 주주의 지위를 확보했다. 블록크래프터스 송훈 공동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와 그동안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로서 쌓은 자산과 노하우를 토대로 금융, 투자 영역에서 디지털 자산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블록크래프터스의 목표이자 과제”라고 말했다.

블록크래프터스는 지난 2018년 5월 탄생한 블록체인 전문 엑셀러레이터다. 설립 직후부터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모인 500개 이상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대한 심사를 진행, 현재 메인넷, 금융, 게임, 모빌리티, SNS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발한 프로젝트에 엑셀러레이팅 및 투자 연계를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