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생명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휴벳바이오에 기술이전
상태바
생명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휴벳바이오에 기술이전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5.0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조합 단백질 백신 후보 물질의 바이러스 중화효능 입증 및 기술이전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하 생명연)은 공동연구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재조합 단백질 백신(바이러스 일부를 포함한 항원) 후보 물질을 개발하여, 이를 휴벳바이오에 기술이전 했다고 밝혔다.

생명연 감염병연구센터 정대균 박사팀과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송대섭 교수팀은 당 후보 물질은 설치류 등 다양한 실험동물에서 중화항체가 형성됨을 확인하였으며, 향후 코로나19 백신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생명연에서 개발한 재조합 단백질 백신 기술은 다른 백신 형태에 비해서 높은 안전성을 갖추고 있으며, DNA나 mRNA 백신과는 달리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 백신으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공동 연구팀은 지난 2월 20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양받아, 정읍 분원 ABL3(동물생물안전3등급 연구시설), 전북대인수공통연구소 ABL3 등에서 백신후보물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여, 이번 성과를 창출하였다.

현재 휴벳바이오, 옵티팜 등과 함께 산학연공동연구팀을 구성하여 코로나19의 감염동물(설치류 등)에서 챌린지실험(백신접종동물에 직접 바이러스 감염시켜 방어능 평가)을 진행할 예정이다.

생명연은 단백질구조공학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백신 및 진단 항원을 제작하여 국내외 다수의 기업에 기술이전을 수행한바 있으며, 최근 국내에서 유일하게 등록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백신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등 우수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연구한 결과, 이번 코로나19 백신후보물질 개발도 1개월 만에 성공할 수 있었다.

또한 생명연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기술이전과 동시에 인플루엔자 범용백신기술에 대한 기술 이전도 함께 실시하였다. 인플루엔자 범용백신기술은 인플루엔자의 중화항체가 결합하는 부위(에피토프)를 이용한 재조합 단백질백신 기술이며, 이번 범용백신 경우는 특히 인체에 직접 적용이 가능한 백신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해당 성과들은 모두 생명연 기관 고유사업의 지원으로 연구를 수행하였으며, 특히 인플루엔자 범용백신기술은 지난 10년 동안의 연구가 이루어낸 성과다.

생명연 정대균 박사는 “이번 기술이전으로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전혀 없는 코로나19에 대응하고, 매년 발생하고 있는 독감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백신 기술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로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백신 개발 플랫폼 기술의 확보뿐만 아니라, 앞으로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감염병으로 인한 불안감을 없앨 수 있는 신·변종바이러스의 백신 개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해당 백신기술들은 바이러스 예방, 진단, 치료 방역 및 멀티오믹스기반 암진단(Liquid Biopsy, 액체생검)을 전문으로 하는 바이오텍 스타트업 기업인 주식회사 휴벳바이오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등 2가지 기술에 대해서 정액기술료 총 2.5억원, 경상기술료 총 매출액의 1.5%로 기술이전(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하였다. 향후 기술이전 후에는 휴벳바이오가 올해 안에 전임상 시험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식약처와 협의를 통해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