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서울반도체, 1분기 실적 발표 '1Q 가이던드 충족'
상태바
서울반도체, 1분기 실적 발표 '1Q 가이던드 충족'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4.2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경제 수축에도 2Q 가이던스 7% 향상

글로벌 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연결기준 2020년 1분기 매출 2432억 원, 영업이익 57억 원 기록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1분기 COVID19 사태로 인해 생산공장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전년도 4분기에 제시했던 가이던스 2400억 원과 2600억 원 사이를 충족했다.

서울반도체는 그동안 미·중 무역전쟁의 환율과 관세전쟁, 천재지변 등 여러 악재속에서도 위기관리(Risk Management) 준비를 위해 한국, 베트남, 중국, 미국 4개국의 안정된 생산기지를 기반으로COVID-19 발생에도 불구하고 고객의 생산 요구에 적절하게 대응하며 2분기 7% 성장 가이던스를 제시했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특허 침해 및 카피제품을 부도덕하게 포장하며 값싼 OEM(주문자표시) 방식에 의존하여 싼 가격만을 내세워온 업체들의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안정된 공급과 특허가 보장된 서울반도체로의 주문을 늘려 생산지역을 다변화하려는 고객들의 움직임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며, “향후 서울반도체의 매출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제품군별로 일반 조명 매출은 중국 조명업체들의 생산중단으로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으나 고부가가치 제품인 자동차 조명 부문은 반도체 혁명이라 할 수 있는 세계최초 패키징이 필요 없는 와이캅(WICOP) LED가 헤드램프에 확대 공급되며 지속 성장하고 있어 매출 방어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 IT 부문 역시 TV, 모니터 등 디스플레이 제품의 슬림화 추세에 따라 와이캅(WICOP) LED에 대한 고객 수요가 지속 증가해 두 자릿수 이상 성장세를 보였다.

서울반도체는 2020년 2분기 매출목표를 전분기 대비 7% 증가한 2500억 원에서 2700억 원을 제시했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연결 주체인 서울바이오시스의 세계 최초 바이오레즈 기술이 신종 코로나(COVID-19) 바이러스를 30초 만에 99.9% 살균력을 증명함에 따라 바이오레즈(Violeds)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서울반도체에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