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8-03 18:06 (월)
행안부, 디지털정부 혁신 ‘첫걸음’…전자정부국→디지털정부국 개편
상태바
행안부, 디지털정부 혁신 ‘첫걸음’…전자정부국→디지털정부국 개편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4.2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가 기존의 ‘전자정부국’을 수요자·서비스 중심의 ‘디지털정부국’으로 개편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행안부의 데이터 관련 기능은 정부혁신조직실과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 분산돼 있어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 속에서 정책 수립과 집행의 유기적 연계에 한계가 있었다.
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자 미래형 플랫폼인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형정부 구축을 지원하고 선도할 전담조직이 없었다.
이에 먼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을 ‘공공데이터정책관’으로 전환하고 그 아래에 데이터 관련 기능 3과와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기능 2과를 배치한다.
3과는 공공데이터정책과, 공공데이터유통과, 빅데이터분석활용과며 2과는 공공지능정책과, 지능행정기반과다.
 
디지털 정부국 조직개편 [제공=행안부]
디지털 정부국 조직개편 [제공=행안부]

아울러 공공데이터 관련 기능을 집중·통합해 데이터 생성, 유통, 개방 및 활용에 이르는 데이터의 전 주기를 관리하고 마이데이터 사업, 모바일 신분증, 디지털 고지·수납 등 데이터 관련 주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특히 ‘공공지능정책과’는 대국민 맞춤형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추천·안내하는 ‘국민비서’, ‘민원365’ 등 사업을 추진하고 ‘지능행정기반과’는 칸막이 없는 협업행정과 현장 중심 원격근무 지원 등 스마트 행정환경 구축에 힘을 쏟는다.
정보화사업성과관리과와 정보자원정책과를 ‘디지털정부기반과’로 통합해 빅데이터, 5G 기반 서비스 제공을 위한 국가정보통신망 고도화사업을 추진한다.
더불어 디지털서비스 이용·확산을 위한 인공지능 활용 보안체계를 강화하여 시스템 안정성을 높인다.
이인재 기획조정실장은 “이전의 전자정부가 인프라 구축 등 공급자 중심이었다면 디지털정부는 대국민 서비스 향상을 지향하는 수요자 중심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것”이라며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통해 한층 더 깊고 넓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정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