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APAC, 체이널리시스 KYT 솔루션 도입 나서
상태바
업비트 APAC, 체이널리시스 KYT 솔루션 도입 나서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4.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및 핀테크기업 두나무가 미국 디지털 자산 및 블록체인 분석기업 체이널리시스와 파트너십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업비트 APAC에서 운영 중인 디지털 자산 거래소들에 체이널리시스 KYT(Know Your Transaction) 솔루션을 도입한다.

두나무의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는 자금세탁방지와 건전한 디지털 자산 거래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2018년 4월 체이널리시스와 제휴를 시작했다. 이후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컴플라이언스 기준을 이행하기 위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APAC 진출 국가로 파트너십을 확대했다.

체이널리시스 KYT는 디지털 자산 거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의심 거래를 식별하는 자금세탁방지 컴플라이언스 솔루션으로 현재 40개국 275개 기업 및 금융기관에서 사용 중이다.

김국현 업비트 APAC 대표는 “국가별 디지털 자산에 대한 규제 도입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체이널리시스와 같이 차별화된 데이터, 사용성 높은 소프트웨어, 현지 지원 역량 등을 갖춘 컴플라이언스 파트너가 매우 중요하다”며, “체이널리시스 도입을 기반으로 최고 수준의 AML 시스템을 구축해 업비트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이슨 본즈(Jason Bonds) 체이널리시스 영업최고책임자는 “APAC 디지털 자산 시장의 성장과 함께 국제 기준에 준하는 AML 및 KYC 시스템 도입이 필수인데 업비트는 좋은 모범 사례”라며, “체이널리시스가 APAC 사업을 계속 확장해 나가는데 있어 업비트가 전략적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