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9 16:53 (목)
내년부터 연구사·지도사 공채 시험 중 ‘한국사→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체
상태바
내년부터 연구사·지도사 공채 시험 중 ‘한국사→한국사능력검정시험’ 대체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4.22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사 및 지도사 공개경쟁채용시험의 1차 과목인 한국사가 국사편찬위원회가 주관하는 한국사능력검정시험으로 대체된다.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는 위 내용을 담은 지방 연구직 및 지도직공무원의 임용 등에 관한 규정 및 연구직 및 지도직공무원의 임용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2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지방직은 2021년, 국가직은 2022년부터 연구사 및 지도사 공채시험의 한국사 문제는 한국사 검정능력시험으로 대체된다.
이는 연구사 및 지도사 공채시험이 국가직은 매년 상반기, 지방직은 매년 하반기에 실시되는 점을 고려해 수험생에게 충분한 시험 준비기간을 부여하기 위해서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기준등급은 2급 이상으로 국가직‧지방직 7급 공채시험과 동일하다.
또 지방 연구직 및 지도직공무원의 임용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에서는 연구직 및 지도직 공무원의 성과평가시 근무성적의 반영 비율을 90%까지 높일 수 있도록 해 지방자치단체장의 인사관리 권한을 확대했다.
현재 지방공무원의 성과평가 시에는 근무성적 70~80%, 경력 30~20%의 비율로 반영되나 앞으로는 근무성적 70~90%, 경력 30~10%까지 비율 조정이 가능하게 돼 지방자치단체 인사관리의 탄력성이 높아진다.
류임철 행정안전부 자치분권정책관은 “이번 개편으로 수험생들의 부담이 완화돼 우수 인재들이 공직에 많이 진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