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만명 국민운동단체 회원, 코로나19 퇴치 위해 범국민 운동 전개
상태바
14만명 국민운동단체 회원, 코로나19 퇴치 위해 범국민 운동 전개
  • 김범규 기자
  • 승인 2020.04.0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약 14만명이 넘는 국민운동단체 회원들이 다양한 형태의 봉사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월20일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새마을운동중앙회, 한국자유총연맹 등 전국의 국민운동단체들이 봉사활동을 펼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로고 [제공=행안부]
행정안전부 로고 [제공=행안부]

코로나19 관련 봉사활동은 각 단체의 전국 조직망과 회원의 자발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지역사회 방역, 마스크 제작·배부, 취약계층 생필품 지원 등의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는 지난 2월24일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범국민운동 전개를 선포하고 전국 각 지부에서 성금 2억1,000여만원을 모금했다.
 
모금액은 지자체, 대한적십자사 등에 기부했고 손소독제, 간식 등 9,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환자와 의료진 등에 전달했다. 이와 함께 ▲국민행동수칙 준수 캠페인 현수막 게첨(1,200여개소) ▲국민행동요령 전단 배포 ▲임시격리시설 급식봉사 ▲사랑나눔 헌혈운동 캠페인 등을 활발히 전개해 나갔다.
 
새마을운동중앙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주민을 돕기 위해 총 3억7,000여만원의 성금과 물품을 지원했다.
 
▲다중집합장소 방역(52,959개소) ▲마스크 제작·보급(478,810장) ▲대구・경북 지역 농산물 구매(1억300여만 원 상당) ▲새마을회관 착한 임대료 인하 운동 참여(21개소) ▲SNS를 통한 마스크 양보하기 운동도 진행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전국적으로 6,000여만원의 성금과 3억원 상당의 물품을 지자체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전달했다. 특히 1억원 상당의 성금과 물품은 피해가 가장 컸던 대구・경북 지역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지난 3월 27일 긴급 지원됐다.
 
또 ▲의료진 환복용 티셔츠 기탁(800장) ▲코로나19 극복 공익광고(6회)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배너 무료 제작·배포(4종) ▲체온측정 및 열화상카메라 운영 봉사 등을 활발하게 펼쳐 나갔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재해・재난 발생이나 국가적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국민운동단체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봉사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나눔과 배려문화 확산에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