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여성인력, 경제적 지위 낮지 않아" 연구 보고
상태바
"ICT 여성인력, 경제적 지위 낮지 않아" 연구 보고
  • 황지혜 기자
  • 승인 2020.04.0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력 초기 대졸근로자 성별 임금격차 실증분석 결과
타 산업과 달리 성별에 따른 임금차별 없어

 

여성 상용근로자 비중 추이 비교
여성 상용근로자 비중 추이 비교

ICT 여성인력의 경제적 지위가 낮지 않다는 연구 보고가 발표됐다.

이같은 사실을 주장하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원장 김대희)이 ‘ICT 산업의 여성인력 노동시장 성과 분석’ 보고서가 최근 발간됐다. ICT 산업 여성의 노동시장 상대적 성과를 연구한 이 보고서는 경력 초기단계의 대졸근로자를 중심으로 성별 임금격차 및 임금 차별 가능성을 타 산업과 비교 분석하며 여성고용 제고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ICT 산업에서 경력 형성 초기단계의 성별에 따른 임금격차는 타 산업과 달리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균적으로 ICT 산업에서 여성의 월평균 임금은 남성 대비 15.4% 낮았으나 남녀근로자의 인적 및 일자리 특성의 차이 등을 고려할 때 남녀 임금격차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아 성별에 따른 임금 격차는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ICT산업에서는 남녀근로자의 특성에 의한 차이를 통제한 후에도 여성의 월평균임금이 남성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았다.

둘째, ICT 산업에서 성별에 따른 임금차별 가능성은 존재하지 않았다. 남녀의 임금격차는 대부분 근로자의 인적 및 일자리 특성에 의한 차이 때문이며 보이지 않는 근로자에 대한 임금 차별에 의한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타 산업에서는 여성에 대한 임금 차별 가능성이 존재했다. 산업의 유사성을 고려하여 제조업과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과도 비교한 결과 전체 비ICT산업 및 비교 산업 모두 여성에 대한 임금 차별 가능성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나타났다.

즉, 연구 결과를 종합해보면 ICT 산업에서 경력 초기 단계에는 여성의 경제적 보상이 남성 대비 낮지 않으며 ICT 산업의 낮은 여성 고용 수준이 보상 차이에 의한 여성의 산업 이탈 유인 때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ICT 산업을 제외한 전 산업의 여성근로자 비중이 2010년에서 2018년 동안 꾸준히 증가(약33% → 39%)하고 있는데 비해 ICT 산업에서는 동 기간 동안 30% 미만의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보고서는 청년층의 ICT 노동시장 진입 유인 측면에서 여성고용 제고를 위한 정책적 시사점을 논의했다. 주요 논의로 ▲경력단절 여성의 직업재훈련(on-the-job training) 세제 지원, ▲육아 관련 복지 제도 및 근로환경 개선 지원, ▲직장내 성별 다양성 제고 등을 제시했다.

특히 ICT 산업 여성고용 제고를 위해 생애주기적 관점의 대응방안 모색이 중요하다. ICT 산업은 기술변화가 매우 빨라 이에 대응하기 위한 직무 수행능력의 스킬-업(skill-up) 여부가 일자리 생존에 매우 중요한데, 출산 및 육아 등의 경력단절을 경험한 여성근로자에게 경력단절에 대한 기회비용이 타 산업보다 더욱 높아진다. 따라서 ICT 산업 여성근로자의 생애 기대소득을 낮추는 요인을 파악하고 대응책을 모색하여 청년층의 ICT 노동시장 진입 유인을 높이는 것을 제안하고 있다.

최지은 부연구위원은 “본 연구는 ICT 여성인력의 상대적 경제적 지위를 분석하여 산업 이탈 유인이 존재하는지 알아봤다”라며 “산업 내 여성고용 제고를 위해 사회적 논의와 후속연구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으며 “올해 수행 중인 ICT 산업 경력단절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 제고방안 연구를 통해 생애주기적 관점에서 여성고용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