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황창규 KT 회장 “5G로 깜짝 놀랄 미래세상 만들 것”

무인자동차 등 IoT 실현 위해 5G 네트워크 구축 필요성 역설 이광재 기자l승인2015.03.04 09:07:13l수정2015.03.04 0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황창규 KT 회장이 ‘MWC 2015’에서 5G 관련 기조연설을 했다.

황창규 회장은 3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9시15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글로벌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5’에서 기조연설(keynote Speech)을 통해 5세대(5G) 통신 네트워크가 가져올 ‘놀라운 미래상’을 제시했다.

이날 ‘The Road to 5G’ 세션의 강연자로 나선 황창규 회장은 “모든 사물이 네트워크로 통하는 사물인터넷(IoT) 시대에서는 수많은 기기(device)들이 연결될 수 있도록 초실시간, 초대용량의 네트워크인 5G가 필수적”이라며 “IoT 시대의 근간인 5G를 빨리 실현하기 위해 글로벌 차원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창규 회장은 과거 삼성전자 사장 시절 ‘황의 법칙(Hwang's Law)’으로 상징되는 반도체 혁신을 통해 모바일 혁명을 이끈 바 있다. KT 회장 취임 이후에는 유무선 네트워크의 혁명이 가져다 줄 새로운 미래상인 ‘기가토피아(GiGAtopia)’를 제시하기도 했다.

▲ KT 황창규 회장은 3월3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9시15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글로벌 이동통신 전시회 ‘MWC2015’에서 기조연설(keynote Speech)을 했다. 이 자리에서 황 회장은 5세대(5G) 통신 네트워크가 가져올 ‘놀라운 미래상’을 제시했다.

‘5G, 새로운 미래를 앞당기다’(5G and Beyond, Accelerating the Future)를 주제로 진행된 기조연설에서 황창규 회장은 가까운 미래의 무인자동차를 소재로 한 동영상으로 참석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인사말에 이어 상영된 동영상에는 황 회장이 직접 출연했다.

2020년 황창규 회장이 출근을 위해 무인자동차에 탑승해 ‘사무실’이라고 말하자 차량은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최적의 경로를 산출해 이동을 시작한다.

차량으로 이동하는 도중 황 회장은 화상 전화로 미국 중국 스페인의 사업자와 회의를 갖는다.

모든 자료와 대화는 실시간 자동 번역된다. 황 회장이 홀로그램으로 손녀의 바이올린 연주를 감상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동영상은 마무리된다.

상영이 끝난 후 황창규 회장은 앞으로 운전면허증이 필요 없고 자동차는 움직이는 사무실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황창규 회장은 무인자동차가 주변환경을 파악하고 판단하기 위해 1초당 1기가바이트(GB)의 정보를 처리해야 하는데 수십 억대의 자동차가 동시다발적으로 정보를 주고받기 위해서는 현재의 LTE 네트워크로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방대한 미래의 데이터 트래픽을 감당하기 위해 새로운 네트워크(5G) 구축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아날로그(1G)부터 2G, 3G, 4G(LTE)에 이르기까지 기존 통신 네트워크가 속도를 중심으로 진화했다면 IoT를 실현하는 5G는 속도뿐 아니라 연결성과 용량까지 모두 갖춰야 한다.

황창규 회장은 방대한 정보를 주고받기 위해 네트워크 용량은 1000배까지 증가해야 하고 끊김 없는 연결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속도와 더불어 연결성, 용량까지 모두 갖춘 5G 네트워크는 혁신을 촉발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국의 LTE를 예로 들며 새로운 네트워크로의 변화는 개인의 삶뿐 아니라 산업의 패러다임까지 변화시켰다고 설명했다. 5G 역시 혁신의 인프라로서 다양한 디바이스의 확산과 함께 스타트업 벤처들에게 기회의 장으로서 창조경제의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창규 회장은 수많은 디바이스들이 실시간으로 엄청난 용량의 정보를 주고받기 위해 고집적(Massive) 안테나, 초광대역 주파수 활용 등 4G LTE 기술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적 기술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KT는 삼성전자와 28GHz 밀리미터파 대역에서 800MHz의 대역폭을 이용하는 매시브(Massive) 안테나 기술을 활용해 최대 7.5Gbps의 속도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이번 MWC에서 KT는 단순히 속도 시연에 머물지 않고, 이 기술을 활용한 홀로그램, UHD 등 실제 서비스와 차별화된 내용으로 관람객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에릭슨과 함께 스몰셀(Small Cell)간 유기적 연동을 위한 주파수 병합(HetNet CA) 기술을 개발하는 등 최고 수준의 5G 핵심기술을 선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IoT와 재난망을 위해 꼭 필요한 D2D(Device to Device) 기술 개발을 삼성, 퀄컴과 협력을 통해 끝마치고 상용화를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황창규 회장은 5G와 상응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4G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력한 유선(GiGA) 인프라와 무선 LTE망을 활용해 상용화한 기가 LTE, 기가 와이파이가 대표적인데 향후에도 다양한 기가 서비스를 꾸준히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진정한 IoT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네트워크 표준화, 플랫폼 연동, 관련 융합 서비스가 서로 유기적으로 준비돼야 한다고 황 회장은 역설했다.

먼저 KT는 ‘IoT를 위한 네트워크 표준화를 위해’ 노키아와 함께 LTE-M(Machine) 기술시연을 3월3일 노키아 부스에서 했다. LTE- M 기술은 IOT 표준화를 위해 KT가 노키아와 함께 시연한 IoT 특화 네트워크 기술이다. 연내 국내에서 실증 서비스까지 추진할 예정으로 IoT 표준화를 한 단계 앞당길 것으로 보인다.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IoT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네트워크 기술과 함께 빅데이터, 클라우드, 컨버전스 서비스의 통합 육성도 필요하다. KT는 ‘기가토피아 실현’이라는 비전을 통해 기가 인프라, 미래 컨버전스 서비스 등을 체계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또한 KT는 텔레포니카와 함께 IoT 기반의 플랫폼 연동 서비스를 위한 IDE(IoT Data Ecosystem) 프로젝트를 GSMA에 제안해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IDE(IoT Data Ecosystem)는 지난해 중국 상해의 MAE(Mobile Asia Expo) 2014에서 황창규 회장이 제안한 ‘IoT 데이터 공유 허브(IoT Data Sharing Hub)’를 한 단계 발전시킨 개념으로 사업자들의 다양한 IoT 플랫폼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손쉽게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규약과 상호 연동을 글로벌 표준화하자는 프로젝트다.

KT는 텔레포니카와 협력해 이 프로젝트를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추진하는 ‘GSMA 비전 2020 커넥티드 리빙 프로그램(connected living program)’하에서 추진하며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파일럿 프로젝트를 곧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KT는 IoT와 빅데이터를 융합한 친환경 서비스도 개발했다. 친환경기업인 코웨이와 협력해 IoT와 빅데이터가 결합된 IoT 융합 모델인 ‘스마트 공기정화 서비스(Smart Air Care Service)’를 출시해 이번 MWC에 선보였다.

1300여개 공기진단기기(IAQ: Indoor Air Quality)를 가구에 설치해 2달간 파일럿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가정에서 요리할 때 미세먼지의 농도가 버스터미널 수준과 같은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저녁 시간 때 사람들이 많이 모이고 요리를 하면서 나오는 미세 먼지가 복합적으로 확장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를 통해 가정에서 스마트폰 앱 등으로 타 가정이나 실외와 공기의 질 정보를 실시간으로 비교해 환기를 시키거나 정화를 하는 등 조치를 취할 수 있다.

황창규 회장은 “5G는 갈수록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환경과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KT 황창규 회장은 3월3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9시15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글로벌 이동통신 전시회 ‘MWC2015’에서 기조연설(keynote Speech)을 했다. 이 자리에서 황 회장은 5세대(5G) 통신 네트워크가 가져올 ‘놀라운 미래상’을 제시했다.

황창규 회장은 기조연설에서 KT가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개발한 마이크로 에너지 그리드인 ‘KT-MEG’도 소개했다. 전기, 열, 가스, 물, 바람을 활용한 세계 최초의 토털 에너지 관리 솔루션인 KT-MEG은 이미 미국 핀란드 등 전 세계 12개 주요 기관의 에너지를 스마트 기술로 관리하고 있다.

황창규 회장은 앞으로 더욱 진화할 IoT를 위해 전세계 통신산업을 이끄는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주문했다.

황창규 회장은 지난해 6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4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Mobile Aisa Expo)’에서 IoT 산업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통신사를 중심으로 IoT 서비스의 글로벌 표준화를 강조한 바 있다. 이번 MWC에서는 글로벌 통신사들과 IoT 표준화를 위한 구체적 협력 관계를 확대하고 있다.

황창규 회장은 KT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첨단 5G 시대를 앞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전세계인들에게 5G가 선사할 놀라운 미래를 미리 선보여 통신강국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일 예정이다. 이날 기조연설에서는 동영상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만나게 될 5G 기반의 서비스가 소개됐다.

동영상에서 제시된 ‘기가파워라이브’는 언제 어디서나 UHD 영상으로 경기를 실시간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보다 입체적으로 올림픽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싱크 뷰 & 싱크 필 서비스’, ‘다차원 브로드캐스팅’ 서비스를 경기에 적용하기 위해 IOC, OBS(Olympic Broadcasting Services) 등 관련 기관과 협의중에 있다.

이 밖에 KT는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을 차세대 미디어기술을 활용해 세계인들에게 더욱 실감나는 경기를 선사할 계획이다.

황창규 회장은 “5G가 선사할 미래는 한 기업이나 국가의 힘으로 이뤄낼 수 없기 때문에 글로벌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통신사업자 주도의 5G 로드맵에 대한 상호교감을 통해 표준화(Standardization)에 대한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창규 회장은 3월1일 GSMA 보드멤버 회의에서 KT 기가아일랜드 사례를 들면서 ‘브로드밴드 임파워먼트’를 제안하기도 했다.

브로드밴드 임파워먼트는 브로드밴드를 통한 가치 극대화를 목표로 한다.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단순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벗어나 융합을 통해 산업 및 개인에게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가리킨다.

계층별 구분이 없다는 점에서 기존의 정보격차와는 다른 개념으로 브로드밴드를 통한 성장력 견인이 앞으로 이동통신 사업자의 중요한 목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황창규 회장은 MWC 행사에 앞서 2월2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브로드밴드위원회 정기회의에 참석했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과 유네스코(UNESCO)가 공동 설립한 브로드밴드위원회는 국제기구 대표, 글로벌 ICT기업 CEO, 학계 저명인사 등이 참여해 전세계 브로드밴드 인프라와 디지털 개발을 지원하는 협의체다.

위원 자격으로 이번 회의에 참석한 황창규 회장은 한국의 최첨단 기가인터넷 현황과 이에 기반한 혁신적인 기가서비스를 소개하며 도시에 집중된 디지털 혜택을 외딴 섬이나 오지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각국에서 모인 위원들은 KT의 기가인터넷과 기가아일랜드에 대해 폭넓은 관심과 높은 지지를 표명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