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황창규 KT 회장, “기가아일랜드는 세계 정보격차 해소의 롤모델”

윤효진 기자l승인2015.03.01 09:53:33l수정2015.03.01 09: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황창규 KT 회장이 ‘MWC 2015’ 참가에 앞서 ‘브로드밴드 위원회(Broadband Commision)’ 회의에 참석해 글로벌 ICT 고위 관계자들과 소통의 장을 펼쳤다.

KT는 황창규 회장이 프랑스 파리 UNESCO(United Nations Educational Scientific and Cultural Organization,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 본부에서 개최된 ‘브로드밴드 위원회’ 회의에 지난 27일(파리 현지 시각) 참석해 ICT를 활용한 세계적인 사회발전 방안에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브로드밴드 위원회는 UN 반기문 총장의 주도로 2010년 설립된 UN 산하 기구로 전세계 브로드밴드 인프라와 디지털 개발 촉진을 지원하는 글로벌 통신 대표 협의체다.

▲ 지난 27일 황창규 KT 회장이 브로드밴드 위원회 주요 인사들 앞에서 ‘KT의 기가토피아 비전과 글로벌 ICT 활성화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황 회장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제 11차 브로드밴드 위원회 정기 회의로 공동 의장인 르완다의 폴 카가메 대통령과 아메리카 모빌(America Movil)의 카를로스 슬림 회장, 공동 부의장인 ITU(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국제전기통신연합) 사무총장 호울린 짜오, UNESCO 사무총장 이리나 보코바 등 55명의 브로드밴드 위원회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지식기반사회 구현을 위한 브로드밴드 활용 방안 토론 ▲2015년 이후 브로드 밴드 확대를 위한 UN 리포트 발표 ▲UNESCO 국가간 정보격차 현황 공유 및 브로드밴드 확대 방안 모색 등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황 회장은 지식기반사회 구현을 위한 브로드밴드 활용방안과 관련해 지난 10월 KT가 구축한 신안군 임자도의 ‘기가 아일랜드’ 사례를 소개했다.

황 회장은 기가 LTE, 기가인터넷 구축으로 스마트기기를 이용한 시청각 교육이나 원격 화상 멘토링 등이 가능해졌고 다양한 스마트 에듀 솔루션 도입으로 실제 섬마을 학생들의 학습 의욕 및 교사·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기가아일랜드의 사례가 개발도상국의 브로드밴드 보급을 확대하고 ICT를 활용한 지식사회 구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황 회장의 제안에 참석한 위원들도 호평을 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울러 UNESCO 가입국간 정보 격차 해소 방안에 대해서는 르완다의 LTE망 구축과 같은 개발도상국의 모바일 다이렉트(Mobile Dircet) 전략을 공유했다. “무선망을 바로 도입해 다양한 모바일 스마트 솔루션을 확산하는 것이 산업 경쟁력 개선과 국가 발전에 효과적”이라는 견해로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

이날 신임 위원으로서 처음 참석한 황 회장은 “민간기업과 정부기관 수장을 역임한 경험을 통해 ICT가 경제, 사회, 문화 등 국가 발전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는 것을 절감하고 있다”며 “브로드밴드위원회 위원으로서 ICT 서비스 보급 확대를 위해 일조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황창규 회장은 지난해 세계 이동통신사 연합체인 GSMA의 이사회 멤버로 선임된 데 이어 글로벌 통신 대표 협의체인 브로드밴드 위원회 위원으로 선인됐다.

3월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 2015에서도 황 회장은 GSMA(GSM협회) 주요 임원 및 글로벌 ICT 기업 CEO들과 사업 협력을 진행하는 등 KT CEO 및 GSMA 이사회 멤버로 활발한 글로벌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황 회장은 오는 3일 키노트 세션 ‘The Road to 5G’의 기조 연설자로 나서 초실시간, 초대용량 네트워크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5G 상용화와 사물인터넷 기술 혁신을 통한 미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윤효진 기자  hyoj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