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7 23:21 (화)
앱리프트, 앱 프로모션 플랫폼 ‘앱아이리스’ 인수
상태바
앱리프트, 앱 프로모션 플랫폼 ‘앱아이리스’ 인수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5.02.2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게임 마케팅 플랫폼 앱리프트가 비-게임 앱을 대상으로 하는 유저 확보 플랫폼 앱아이리스(appiris)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로 모바일 게임 업계에서 명성을 쌓은 앱리프트는 비-게임을 포함한 모든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한다. 양사는 직원, 클라이언트, 기술을 통합해 모바일 퍼포먼스 마케팅의 글로벌 리더로서의 성장을 도모하며 새 로고와 함께 리브랜딩된 ‘앱리프트’ 브랜드 하에 운영된다.

2014년 1월 스테판 벤도프(Stefan Benndorf), 휴고 헤르사누아(Hugo Gersanois), 그리고 힛폭스(HitFox) 그룹에 의해 설립된 앱아이리스는 비게임 앱 광고주가 성과 기반의 충성도 높은 진성 유저를 확보하는 것을 돕고 있다.

▲ 모바일 게임 마케팅 플랫폼 앱리프트가 비-게임 앱을 대상으로 하는 유저 확보 플랫폼 앱아이리스(appiris)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앱아이리스는 2014년 6월 5개월 만에 손익분기점을 넘긴 뒤 현재 매달 수백만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여행 서비스 메이크마이트립(Makemytrip), 교통 서비스 리프트(Lyft), 전자상거래 업체 민트라(Myntra), 커뮤니티 사이트 OLX, 채팅 서비스 팰토크(PalTalk)와 같이 200개 이상의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광고주들과 협업하고 있다.

앱리프트는 기존 애드스택(adstack)에 앱아이리스의 기술을 통합해 모든 광고주들을 대상으로 고객수명가치(LTV, Life Time Value)가 높은 하나의 통합된 유저 확보 플랫폼을 제공하게 된다.

앱아이리스의 클라이언트들은 앱리프트가 최근 출시한 미디어 구매 플랫폼 데이터리프트를 포함해 확장된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TV 및 유투브 캠페인과 같은 추가적인 유저 확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미국과 아시아에 오피스를 둔 앱리프트의 국제적인 인적 자원과 경험의 혜택을 받게 됐다.

카야 타너 앱리프트 공동창업자겸 대표는 “게임과 비-게임 영역에 있어 모바일이 주는 기회는 엄청나다”며 “뉴주(Newzoo)와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 매출은 2017년까지 약 400억달러 이상에 도달할 것으로 보이고 디지-캐피털(Digi-Capital)은 같은 해까지 전체 앱 매출에 있어 비-게임 영역의 지분이 26%에서 51%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돼 앱아리스를 인수함으로써 앱리프트는 모든 분야의 앱 광고주들이 이런 엄청난 성장 기회를 잡도록 도울 수 있는 좋은 위치를 선점했다”고 전했다.

앱아이리스의 공동 창업자 2명 모두 앱리프트의 경영진에 합류한다. 앱아이리스 대표 스테판 벤도프는 앱리프트의 MD(Managing Director)로서 앱아이리스 CRO(Chief Revenue Officer) 휴고 헤르사누아는 계속해서 비-게임 영역으로의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다.

양사가 함께하는 새로운 앱리프트는 총 130명의 직원을 보유하며 500개 이상의 앱 광고주 및 5000개 이상의 미디어 파트너와 협업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