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인터넷진흥원, 베트남 IPv6 확산·사이버보안 지원
상태바
인터넷진흥원, 베트남 IPv6 확산·사이버보안 지원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5.02.1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베트남 인터넷주소관리센터(VNNIC, 센터장 호앙 민 끄엉 Hoang Minh Cuong)와 인터넷주소자원 고갈에 대비한 IPv6 전환을 위한 한국의 선진사례를 공유하고 인터넷주소자원에 관한 기술 및 전문인력을 교류하기로 하고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인터넷주소자원 분야의 정책 및 인력 개발 ▲IP주소 및 도메인 관리 ▲IPv6 확산 경험 및 전환 추진 계획 공유 ▲인터넷 및 사이버보안 관련 정보 공유 ▲인터넷 및 정보보호 관련 동향 공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 베트남 정보통신부에서 이재일 한국인터넷진흥원 정책협력본부장과 호앙 민 끄엉(Hoang Minh Cuong) 베트남 인터넷주소관리센터장(VNNIC)이 KISA-VNNIC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베트남의 인터넷 이용률이 증가함에 따라 인터넷주소자원 고갈 및 사이버보안 문제가 대두되자 VNNIC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협조를 요청해 옴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베트남 정보통신부(MIC) 레남탕(Le Nam Thang) 차관은 “정보보호, 인터넷주소 등 인터넷 전 분야에서 한국의 선진 경험 및 사례를 공유해 베트남의 인터넷 문제를 해결하는데 인터넷진흥원이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재일 정책협력본부장은 “이번 VNNIC과 협력은 인터넷·정보보호 분야의 국가간 협력 뿐 아니라 ICT 분야의 국제사회 이슈 공동대응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인터넷·정보보호 등 인터넷 거버넌스 관련 국제 협력을 위해 세계 각국 37개 기관과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이들 기관들과 함께 한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포럼’을 개최해 국제공조를 통한 인터넷 침해사고 예방 및 대응 최소화, 정보보호시장 활성화 등 이슈 공동 대응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