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9 16:53 (목)
대전시, CCTV 통합관제센터 본격 구축
상태바
대전시, CCTV 통합관제센터 본격 구축
  • 이수진
  • 승인 2012.08.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가 광역시에서는 처음으로 시내 곳곳에 설치된 CCTV를 통합·관리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범죄 없는 안전한 도시구현을 위해 방범용 및 어린이 보호용, 불법 주정차 단속용 등 용도와 목적에 따라 자치구와 초등학교에서 각각 운영해오던 2,000여대의 CCTV를 하나로 통합해 관리·운영하는 'CCTV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한다.

이 사업은 CCTV의 효율적인 운영과 관리, 엄격한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5개구 CCTV를 하나의 관제센터로 통합 운영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말 서구와 유성구의 통합 작업을 시작했으며, 동구와 중구, 대덕구 및 초등학교는 오는 9월부터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CCTV 통합관제센터'는 신축중인 도안 신도시 도시통합정보센터(유성 봉명동)내에 들어서 내년 8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센터에서는 경찰관과 관제요원이 24시간 상주해 상시 감시활동을 하며, 긴급 상황발생시 경찰지령시스템을 통해 가까운 지구대나 순찰차로 연결돼 즉시 출동할 수 있는 실시간 대응체계를 가동하게 될 것이다.

정보화담당관은 "CCTV 통합관제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최근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학교폭력 예방은 물론 어린이 안전보호 및 각종 범죄들로부터 시민이 안전한 생활을 영위하는 기본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