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세이프코리아 2015 : LTE 기반 국가재난망 구축 전략’ 컨퍼런스
상태바
‘ICT 세이프코리아 2015 : LTE 기반 국가재난망 구축 전략’ 컨퍼런스
  • 온라인뉴스팀 기자
  • 승인 2015.02.0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세월호 사건 이후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국가재난망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정부는 국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는 LTE 기반 국가재난망 구축 사업에 대규모 예산을 책정하는 등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종전 부처별로 산재된 재난관리정보시스템을 통합 운영함과 동시에 한국형 재난안전 통신망을 구축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정부와 통신사업자, 통신장비업계 등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가재난망 구축을 위한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특히 이 자리에서 국가 재난통신 산업의 육성 및 생태계 조성 방안 등 융합기술 연계를 통한 미래형 재난관리시스템의 청사진이 제시된다. 

이번 컨퍼런스는 ‘ICT 세이프 코리아(Safe-Korea) 2015 : LTE 기반 국가재난망 구축 전략’이라는 주제하에 미래부 주최,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주관으로 오는 2월11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개최된다.

정부는 지난해 말 정보화전략계획(ISP) 사업자를 선정한 후 LTE 기반 국가재난망 구축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고 있으며 연초 시범사업자를 선정해 구체적인 망 구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국가재난망 ISP 사업자인 LG CNS가 재난망 ISP사업에 대한 진행상황을 공개하고 국민안전처는 재난망 구축사업 추진현황을 발표한다. 또한 국내 네트워크 장비 대표주자인 삼성전자를 비롯해 노키아, 알카텔루슨트, 화웨이, 주니퍼네트웍스 등 외국계 통신장비업체들도 대거 참여해 각사의 재난망 네트워크 구축 전략을 소개한다.

행사장 로비에서는 재난망 관련 글로벌 통신 네트워크 장비 시연과 실시간 CCTV·사물인터넷·빅데이터 등 최신 기술 전시도 이뤄진다. 

이번 행사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과 사전 등록은 행사 홈페이지(biz.it.co.kr/conferenceInfo.php?seq=37)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