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0g 14형 노트북…한국기록원 인증
상태바
980g 14형 노트북…한국기록원 인증
  • 윤효진 기자
  • 승인 2015.01.1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 ‘그램 14’

▲ LG전자가 980g 무게의 14형 노트북 ‘그램 14’을 출시했다.
LG전자가 편의성과 사용성을 대폭 강화한 새로운 PC 라인업으로 승부수를 띄우며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14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2015년형 PC 신제품 출시 행사를 갖고 ▲14형대 국내 최경량(980g) 노트북 ‘그램 14’ ▲몰입감을 크게 높인 21:9 화면비 ‘곡면 일체형 PC’ ▲분리형 키보드를 적용한 ‘탭북 듀오’ 등 고객의 사용성에 최적화된 제품들을 선보였다.

LG전자가 이날 처음 선보인 14형(35.5㎝) 노트북 그램 14의 무게는 980g으로 국내 14형대 노트북 중 가장 가벼운 제품이며 이는 한국기록원으로부터 인증 받았다.

전작 13.3형에 비해 화면은 더 커졌지만 무게는 물론 13.4㎜의 두께까지도 그대로 유지해 그램 시리즈의 스타일리시한 초슬림 디자인도 그대로 계승했다. 외형 커버에는 항공기에 쓰이는 카본마그네슘‧리튬마그네슘 등 신소재가 적용됐다. LG전자는 신소재 기술을 활용해 제품 무게를 줄이고 내구성을 높이면서 풀 메탈의 세련된 디자인까지 구현했다.

외형뿐만 아니라 성능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LG전자는 그램 14에 최신 인텔 5세대 CPU ‘코어 i7’를 탑재해 그래픽 성능을 4세대 CPU 대비 20% 이상 높였다. 고밀도 배터리를 장착해 최대 사용시간은 10.5시간이며 이는 인천에서 미국 LA까지 가는 비행기 안에서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수준이다.

▲ 곡면 일체형 PC는 공간 활용도를 높인 21:9 일체형 PC에 곡면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화면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이날 발표회에서 LG전자는 21:9 화면비에 곡면을 적용한 LG 곡면 21:9 시네뷰 일체형 PC도 소개했다. LG전자는 공간 활용도를 높인 21:9 일체형 PC에 곡면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화면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모니터 크기도 국내 일체형 PC중 가장 큰 29형(73.6㎝)이 적용됐다. 큰 화면은 사용자가 화면을 여러 개로 나눠 쓸 때 편리하다.

소비자 편의성도 크게 높아졌다. LG전자는 외부에서도 태블릿 PC, 스마트 폰 등 다른 IT기기를 사용해 내 집에 있는 컴퓨터에 저장하거나 저장돼 있는 컨텐츠를 즐길 수 있는 ‘홈드라이브(HOMEDRIVE)’ 기능을 이 제품에 처음으로 탑재했다.

또 LG전자는 TV를 보려면 PC를 부팅해야 하는 기존 일체형 PC의 불편함을 없앴다. 독립형 HDTV 튜너를 탑재해 사용자가 전원 버튼만 누르면 TV를 시청 할 수 있다. 곡면 일체형 PC에도 최신 인텔 5세대 코어i5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이 밖에도 LG전자는 초경량 대화면 15.6형(39.6㎝) ‘그램 15’, 무선 키보드를 적용해 사용성을 높인 ‘탭북듀오’ 등 다양한 PC 라인업을 선보였다.

한편 LG전자는 졸업과 입학 시즌을 앞두고 3월31일까지 ‘2015년 LG PC 아카데미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이 기간에 최신 LG PC를 구입하는 고객들은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