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4 11:59 (화)
업비트, 가장 인기 높은 주문 방식 및 거래 기능 공개
상태바
업비트, 가장 인기 높은 주문 방식 및 거래 기능 공개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3.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비트 이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디지털 자산 주문 방식은?

[CCTV뉴스=배유미 기자]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이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디지털 자산 주문 방식 및 거래 기능을 26일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내용은 2020년 1월 1일부터 3월 25일 약 2개월간 업비트 모든 플랫폼에서 채결된 거래를 분석한 결과다. 조사한 바에 따르면, 업비트 이용자는 디지털 자산 거래 시 호가창에서 바로 조건 설정 후 매수·매도를 진행할 수 있는 ‘호가 주문’을 가장 선호한다.

‘호가 주문’은 매수 및 매도에 있어 호가에 들어온 주문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거래를 진행할 수 있는 방식으로, 거래 금액 및 수량도 간편하게 바로 설정할 수 있어 월등한 선호도를 기록했다.

차트 메뉴에서 바로 거래를 진행할 수 있는 ‘차트 주문’이 다음 순위를 차지했다. 차트 십자선을 이용한 가격 설정이 가능하며 매수·매도도 원클릭으로 지원하는 등 차트 분석을 기반으로 한 기술적 투자를 선호하는 이용자들에게 최적화된 기능이다.

3위는 ‘시장가 전액 매수·매도’, ‘지정가 전액 매수·매도’ 등 자주 이용하는 조건을 미리 등록 후 주문을 접수할 수 있는 ‘간편 주문’ 기능이 차지했다. 업비트는 지난 2월부터 PC웹으로도 지원을 확대했고, 단축키를 통한 빠르고 손쉬운 거래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두나무 관계자는 “디지털 자산 시장의 높은 변동성 때문에 실시간 시장 데이터를 기반해 투자 결정으로 내릴 수 있는 ‘호가 주문’과 ‘차트 주문’에 대한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다”며 “고객들의 이런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거래 기능들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거래 시 주문 구분 방식을 분석한 결과, 주문 수량과 가격을 이용자가 직접 결정하는 ‘지정가 주문’ 이용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서 주문 수량만 설정하면 시장가격으로 즉시 체결되는 ‘시장가 주문’과 설정한 감시 가격에 도달하면 설정된 주문을 자동으로 실행시키는 ‘예약 주문’ 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