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혁신금융 서비스' 7건 중 정보보호 관련 2건 지정
상태바
금융위, '혁신금융 서비스' 7건 중 정보보호 관련 2건 지정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3.2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에 구애받지 않고 한정적으로 금융서비스를 시험할 수 있도록 특례 부여하는 샌드박스형 제도

[CCTV뉴스=최형주 기자] 3월 18일 개최된 금융위원회 정례회의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 7건이 지정됐다. 이중 정보보호와 관련이 있는 사업들에 대해 살펴본다.

 

■ 혁신금융 서비스란?

혁신금융서비스는 규제에 구애받지 않고 한정적으로 금융서비스를 시험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제 샌드박스형 제도다.

금융위는 이번 7건 지정을 통해 지난 2019년 4월 1일 샌드박스 시행 이후 총 93의 혁심금융서비스를 지정했으며, 3월까지 목표했던 혁신금융서비스 100건 지정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이날 지정된 서비스는 ▲해외 글로벌 주식 스탁백 서비스(신한금융투자) ▲통신사·CB 협업 보이스피싱 방지 서비스(나이스평가정보, SKT, KT, LG U+)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플랫폼 서비스(KT) ▲USIM 활용 출금동의 서비스(엘핀) ▲기업성 보험 온라인 간편가입 서비스(현대해상) ▲온라인 대출비교·모집 플랫폼(SK플래닛·오라인포 기업별 각 1건)이다.

 

■ 어떤 정보보호 서비스가 통과됐나

우선 통신사·CB 협업 보이스피싱 방지 서비스는 전화 및 문자 수신시, 발신자에 대한 통신사의 통신정보와 신용정보회사의 금융정보를 함께 활용해 보이스피싱 등의 금융사기 여부를 판별·안내한다.

이를 위해 휴대전화 발신자(전화·문자)의 동의 없이 통신사와 신용정보사가 발신자의 개인식별정보 및 개인신용정보를 수집하고 상대방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신용정보법령상 특례를 부여했고, 이종산업간 협업을 통해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음으론 USIM 활용 출금동의 서비스가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전자상거래를 위한 출금계좌 등록 시 USIM 인증방식 등의 출금동의를 거쳐 계좌를 동록하고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부여된 특례는 전자금융거래법 시행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서면, 전자서명, 전화녹취, ARS의 네 가지 추심이체 출금동의 방법 외에, USIM 인증방식 등을 통한 출금동의가 가능하도록 했다. USIM 인증방식으로 출금동의가 가능해짐에 따라, 출금동의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이 줄어 소비자 결제도 간편해질 것이란 기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