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르텐-다우데이타, 클라우드 VDI 보안사업 위한 총판 계약 체결
상태바
테르텐-다우데이타, 클라우드 VDI 보안사업 위한 총판 계약 체결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3.2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배유미 기자] 소프트웨어 시스템 기업 다우데이타가 데이터 보안 솔루션 제공업체 테르텐과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되는 VDI(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가상데스크탑) 시스템 보안을 위한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통해 다우데이타는 테르텐 화면보안 솔루션 ‘T-Cube(티큐브)’를 클라우드 VDI에 적용해 PC 모니터 화면으로 표출되는 개인정보, 기업정보 등 유출 방지 보안이 적용된 클라우드 VDI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VDI 시스템에서의 데이터는 중앙서버에서 관리하더라도 사용자 PC 및 모바일 디바이스 화면으로부터 유출되는 정보는 차단할 수 없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우데이타는 자사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VDI에 테르텐 화면 보안 기술을 결합해 보다 안전한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테르텐 화면 보안 제품인 T-Cube(티큐브)는 클라우드 VDI 시스템이 구동될 때 캡처 차단, 워터마크 출력, 원격 접속 차단 등의 보안 기능이 동작함으로써 화면으로부터 유출되는 정보를 원천 차단한다.

이와 함께 다우데이타는 자사가 공급하는 T-Cube를 고려하는 기업에게 정밀한 컨설팅을 무료로 진행하고, 도입 후 관리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서비스와 보안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관리자 UI도 제공해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김정도 다우데이타 MS사업팀장은 “이번 총판 체결을 계기로 클라우드형 보안 솔루션이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질 기회라고 생각하고, 모두가 안전한 클라우드 사용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영 테르텐 대표는 “소프트웨어 시스템 전문 기업인 다우데이타와 테르텐의 보안 기술을 융합해 전략적으로 제휴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