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G+ 핵심서비스' 보안강화사업 진행
상태바
정부, '5G+ 핵심서비스' 보안강화사업 진행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3.1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보안 위협 가속화로 국민 생명·안전·실물경제에 직접적 피해 유발.. '선제적 예방 조치'

[CCTV뉴스=최형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이 스마트공장·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디지털 헬스케어·실감콘텐츠와 같은 ‘5G+ 핵심서비스’의 보안강화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9년 10월 7일 발표한 ‘5G+ 핵심서비스 융합보안 강화 방안’의 후속조치이기도 하다.

최근 5G 상용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등으로 사이버보안 위협이 가속화됨에 따라, 정부는 이러한 위협이 전통산업에까지 영향을 미쳐 국민의 생명·안전·실물경제에 직접적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앞으로 과기부와 KISA는 5G+ 핵심서비스별 기기 보안성시험과 플랫폼 취약점 점검 등을 통해 보안위협을 진단하고, 결과를 바탕으로 5G+ 핵심서비스별 보안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서비스별 융합보안 기술 적용방안’을 담은 보안모델 개발을 추진한다.

또한 융합보안 수요자와 기업들이 필요한 보안 기술을 검증하고 융합서비스 기기·플랫폼의 보안성을 테스트할 수 있는 보안 리빙랩을 융합서비스 설비가 집적된 현장에 구축한다. 이는 현장에서 각 산업분야가 가지고 있는 산업구조와 시스템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보호기술·조치방안을 제시하기 위함이다.

사업설명회는 3월 19일부터 KISA 유튜브 채널인 ‘KISA118’에서 확인할 수 있고, 설명회 이후 4월부터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순차적으로 공고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