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중국 블록체인 업계, 코로나19 적극 대응 나서
상태바
중국 블록체인 업계, 코로나19 적극 대응 나서
  • 배유미 기자
  • 승인 2020.03.1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배유미 기자] 중국의 디지털자산 및 블록체인 업체들이 코로나19(COVID-19)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블록체인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는 9일(현지시간) “바이낸스 자선단체가 ‘우한 금융’이라는 자선사업 2단계를 진행한다”며 “130개의 병원, 의료팀, 질병통제센터에 6개의 새로운 의료용품을 제공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퍼져 나가면서, 각 기업들이 이에 대응하고 있다. 특히, 블록체인을 포함한 중국 기반 업체들은 코로나19의 확산 및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바이낸스와 함께 스타트업 푸자메이(Fuzamei)는 자선 및 의료 데이터 공유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고안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출시했다. 또한, 크립피탈(Krypital)과 하이퍼체인(Hyperchain)은 코로나19 피해자들을 위한 자선 기부 활동에 착수했다.

각 블록체인 기업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팔 걷고 나선 가운데, 중국 내 디지털화폐에 대한 관심이 다시 증가하고 있다. 중국 내에서는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기존 지폐를 신권으로 교체하는 등 여러 변화가 있는 가운데, 안전한 자산을 찾기 위해 나선 것이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듀크 대학의 켐벨 하베이(Campbell Harvey) 교수는 “디지털 화폐는 안정적인 자산이라고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