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6 09:12 (목)
윈드리버, 도이치텔레콤 자회사 티시스템즈와 5G 클라우드 네트워크 관리 협력
상태바
윈드리버, 도이치텔레콤 자회사 티시스템즈와 5G 클라우드 네트워크 관리 협력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0.02.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WC2020에서 클라우드 및 5G 기술 전시

[CCTV뉴스=석주원 기자] 지능형 에지를 위한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 윈드리버가 도이치텔레콤의 자회사인 IT 서비스 컨설팅 기업 티시스템즈(T-Systems)의 고성능 시큐어 에지 컴퓨팅 플랫폼 ‘EdgAIR’에 에지 클라우드 인프라 소프트웨어 ‘윈드리버 클라우드 플랫폼(Wind River Cloud Platform)’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티시스템즈의 EdgAIR 플랫폼은 프라이빗 엔터프라이즈 에지 클라우드로서, 다양한 네트워크 및 프로토콜 표준(5G, Wi-Fi 6, TSN 등)을 지원해 캠퍼스 네트워크에 연결할 수 있다. 10밀리초 이하의 저지연 성능을 제공하여 대용량 데이터 처리와 같은 실시간 온사이트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폐쇄형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상에서 운용되는 EdgAIR는 퍼블릭 클라우드와도 결합이 가능하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구성할 수 있으며, 성능 및 기타 주요 지표를 실시간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분석 기능 제공하고, 운영 기술(OT) 표준 및 워크로드를 지원한다.

폴 밀러(Paul Miller) 윈드리버 통신 부문 부사장은 “5G, IoT, MEC 애플리케이션의 에지 컴퓨팅 요구사항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솔루션을 구축하려는 기업들에게 다양한 도전과제를 부여한다. 윈드리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물리적으로 분산된 클라우드 네이티브 5G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리하면서 발생하는 복잡성을 해결한다. 윈드리버는 티시스템즈와 함께 고객이 수천 개의 노드를 지원할 수 있는 운영 효율적이고 에지 지원 가능한 클라우드를 달성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토마스 베버(Thomas Weber) 티시스템즈 PaaS, 빅데이터, 에지 담당 부사장은 “자동차, 공장 자동화 및 물류, 또는 증강현실과 같은 자동화 및 지능형 애플리케이션 활용이 확산되며 더 안전하고 강력한 에지 컴퓨팅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티시스템즈는 윈드리버와 함께 고객들이 무한한 가능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능형 실시간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할 수 있는 저지연 시큐어 플랫폼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티시스템즈는 오는 2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 고성능 품질 보증 애플리케이션과 증강현실 앱을 사용하여 EdgAIR의 프로세스 상호작용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시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윈드리버 또한 MWC에 참가해 윈드리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포함한 최신 5G 기술을 시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