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빅데이터 시대를 위한 '국가 중요 정보자원 보존체계' 구축
상태바
정부, 빅데이터 시대를 위한 '국가 중요 정보자원 보존체계' 구축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2.0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18개 중앙행정기관 보유 756개 정보시스템 대상 중요 정보자원 식별작업 추진

[CCTV뉴스=최형주 기자]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2월 5일 디지털정보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올해 18개 중앙행정기관이 보유중인 756개 정보시스템을 대상으로 중요 정보자원 식별작업을 추진하는 등 국가 중요 정보자원 보존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정부가 운영해온 시스템의 재개발·통폐합 과정은, 해당 시스템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들의 유실 위험성이 있었다.

행안부 조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폐기된 중앙행정기관의 시스템은 모두 520개로 2017년 242개, 2018년 197개, 2019년 81개에 이른다.

이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행안부는 지난 2019년 산업통상자원부 등 10개 기관이 보유한 322개 시스템을 대상으로 중요 정보자원 식별작업을 실시하고, 이 가운데 107개 시스템을 보존대상으로 선정해 보존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앞으로 행안부는 정보자원 보존체계 구축을 통해 2021년까지 국내 46개 중앙행정기관이 보유한 1559개 시스템을 대상으로 중요 정보자원 식별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며, 올해에는 18개 기관 756개 시스템에 대해 보존대상을 선정한다.

이외에도 올해 중요 정보자원 식별 외에 보존대상 선정 완료 후 후속조치도 추진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선정된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기 위해 데이터 특성에 따른 보존주기를 설정하고 기관 자체적으로 보존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될 예정이다. 

아울러 보존대상 시스템의 정보가 잘 보존되고 있는지 추적관리하고 폐기 대상 시스템이나 기관 자체적으로 보존하기 어려운 데이터에 대한 수요를 고려해 별도의 보존 시스템 구축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보존대상 식별작업은 국가 중요 정보자원의 체계적 보존을 위한 기초 작업이고, 정부는 업무수행과정에서 인구, 기상, 부동산 시세, 미세먼지 측정 데이터 등 무수히 많은 디지털 정보를 지속적으로 생산해 보유하고 있다”며 “이런 국가 중요 정보자원이 잘 보존되면 빅데이터, AI 등 지능 행정에 유용하게 활용돼 데이터경제 시대에 정부의 중요한 지적자산이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