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6억 투입되는 '전자정부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상태바
1076억 투입되는 '전자정부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 최형주 기자
  • 승인 2020.01.2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올해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 구축,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감시체계 구축 등에 1076억 원 투입

[CCTV뉴스=최형주 기자] 행정안전부가 31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2020 전자정부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올해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 구축,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감시체계 구축 등 19개 전자정부지원사업에 1076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설명회를 통해서는 올해 전자정부지원사업 추진 방향, 과제별 사업내용과 발주제도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19개 사업 중 장기계속계약사업인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사업을 제외한 18개 사업에 대한 내용이 소개된다.

 

소개될 주요 사업에는 ▲국가 기준정보 관리체계 3차 구축 등 3개 공통 인프라 조성사업(166억 원) ▲클라우드 기반 건축행정시스템 재구축 등 6개 기존시스템 차세대 전환 사업(379억 원) ▲지능형 국민비서 서비스 구축 등 7개 최신 Trend 적용 사업(372억 원) ▲지능형 폐기물 안전처리 감시체계 2차 구축 등 3개 사회문제 해결 지원 사업(133억 원) 등이 있다.

또한 올해 개선내용을 중심으로 전자정부지원사업 관리방안과 정보화사업 발주제도에 대한 안내가 진행된다. 이어 과제별 담당자가 사업내용을 직접 설명한 후 질의응답을 통해 참가자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전자정부지원사업 추진을 통해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신기술 기반의 디지털 정부혁신을 완성하겠다”며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해 하도급지킴이 실시, 제안서 보상 등의 노력을 병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