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억 4천 9백만원 들여 지방해양항만청 및 세관 간 CCTV 공유계획 발표
상태바
6억 4천 9백만원 들여 지방해양항만청 및 세관 간 CCTV 공유계획 발표
  • CCTV뉴스
  • 승인 2012.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관세청, 항만에 설치된 CCTV 공유위해 MOU 체결
2011년 12월 30일(금)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관세청과 함께 국토해양부에서 항만보안 및 감시체계 연계를 위한 "항만보안 CCTV공유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체결은 지난 9월 23일 국가정책조정회의에 보고된 '항만 국경관리 강화 종합대책'에 따라 시행되는 것이다.

지방해양항만청(이하 지방청)과 지방 세관간에 CCTV를 공유해 빈틈없는 감시체제를 구축하고, 인적•물적 위해요소를 차단하기 위해 MOU를 체결한다고 전했다.

전국의 31개 무역항에는 지방청에서 항만시설 보안 감시활동을 위해 CCTV를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세관은 밀수 및 위해물품(마약 등) 반입 감시를 위해 CCTV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그 중 부산, 목포, 포항항 3개 항만에서만 지방청과 세관간에 43대의 CCTV를 공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항만보안 및 밀수 감시활동 및 예산절감에 큰 효과를 보고 있어 전국 항만에 확대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MOU에는 지방청과 해당 세관간에 협의해 정한 CCTV 196대(지방청 154대, 세관 42대)를 ''공유계획''에 따라 각 기관이 필요한 시설을 설치해 공유할 수 있도록 정했다.

아울러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기반 출입통제시스템으로 입수한 출입자와 출입차량에 대한 정보도 공유하게 된다. 앞으로 추가로 CCTV를 설치할 경우에도 지방청과 해당 세관은 상호 협의해 공유할 수 있도록 협약을 체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항만 CCTV를 공유하여 빈틈없는 감시체제 구축에 기여하고, 각 기관간에 CCTV 중복설치 방지를 통해 5억 2,700만원 상당의 예산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