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정부, 정보통신정책실 개편해 '데이터∙네트워크∙AI' 기반 강화

인공지능기반정책관∙네트워크 정책실 신설해 '민간 조력 정부' 역할 수행
최형주 기자l승인2019.11.05 16:38:20l수정2019.11.05 16: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형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DNA(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기반 강화를 위해 정보통신정책실을 개편, 정보통신(ICT)분야 기능을 대폭 개편한다.

과기정통부는 5일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 정책 수립, 네트워크 고도화 및 안전관리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정보통신정책실을 개편하고,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을 신설과 함께 네트워크 관련 정책을 총괄 조정하는 전담기구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최진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새로이 신설되는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산업혁신과 사회혁신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AI 간 융합을 통한 혁신서비스, 블록체인 등 플랫폼 기술 개발 지원 및 혁신과 성장을 이끄는 인재양성 업무에 주력한다.

특히 그간 인공지능 정책은 과기정통부 각 부서에서 개별사업에 따라 분담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따라서 과기정통부 내 인공지능 정책 총괄 전담부서 신설의 필요성이 거듭 강조돼 왔고, 올해 5G 네트워크 확산으로 인해 네트워크의 물리적 안전성 확보가 절실해지며 이같이 결정됐다.

이와 함께 새로 설치되는 ‘네트워크 정책실’은 네트워크의 고도화 및 네트워크에 기반을 둔 정보보호, 방송∙통신 정책 전반의 종합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기존의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으로 확대∙개편해 네트워크의 물리적 위험과 사이버 침해를 포괄하는 통합적 네트워크 보안과 종합관리기능을 책임진다.

또한 현재의 인터넷융합정책관을 ‘정보통신정책관’으로 개편해 규제혁신, 디지털 포용정책, 산업․사회 각 분야 디지털화 등 다방면의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개편을 통해 국민이 불편을 겪는 통신재난 등의 안전사고에 대비해 상시 대응력을 키우고 민관의 협업 강화를 통해 정책의 신뢰성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며, 인공지능기반정책관 등을 통해 ‘민간을 조력하는 정부’의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조직개편은 정부혁신을 통한 국가경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정비된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DNA 정책성과’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정부#과기부#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민간#인공지능기반정책관#네트워크정책실#네트워크#정책실#정보통신정책관#디지털화#5G

최형주 기자  hjchoi@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