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22:55 (금)
'2019 Energy×Security 해커톤' 성료
상태바
'2019 Energy×Security 해커톤' 성료
  • 최형주 기자
  • 승인 2019.10.2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W개발·논문·아이디어 3개 분야 24개 팀 본선 진출, 15개 팀 수상

[CCTV뉴스=최형주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가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와 함께 ‘2019 Energy×Security 해커톤’ 본선을 개최했다.

KISA는 지난 8월 21일부터 9월 25일까지 ‘전력산업에 ICT 신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제시하고 이에 따른 정보보안 이슈와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을 주제로 SW개발·논문·아이디어 3개 분야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1차 서류 심사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24개 팀(67명)이 본선에 진출했고, 이날 행사를 통해서는 창의성∙기술성∙사업성∙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최종 15개 수상 팀이 선발됐다.

대상(과기정통부 장관상)엔 ‘스마트 컨트랙트 기반의 신재생 에너지 펀딩 시스템’의 ‘NOAR’ 팀이, 최우수상(한국인터넷진흥원장상)엔 ‘익명화된 오픈 마이크로 그리드 시스템’을 개발한 ‘VMO’ 팀과, ‘ICT기술 및 신(新)설계기법 융합, 필터수명 및 결로 문제를 해결한 열회수 환기장치’ 기술 아이디어를 제시한 ‘채수원’ 팀이 각각 수상했다.

앞으로 수상 팀들은 ▲K-Global 시큐리티 스타트업 지원사업 ▲정보보호 클러스터 입주기업 신규모집 ▲정보보호 융합보안 제품·협업개발 지원사업 ▲정보보호 전문인력 지원사업 등 KISA가 2020년 진행하는 다양한 정보보호 산업 육성 사업의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한전은 대상·최우수상 수상 팀을 대상으로 신입사원 채용 시 서류전형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심원태 KISA 본부장은 “해커톤을 통해 발굴된 우수한 아이디어 및 기술이 전력산업에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협력·지원을 지속하겠다”며, “KISA는 ICT융합에 따른 새로운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