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라오스 통신장비 시장 1등 노린다
상태바
화웨이, 라오스 통신장비 시장 1등 노린다
  • 최형주 기자
  • 승인 2019.10.2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우에 따라 서비스·제품 무상 제공하는 공격적 마케팅 구사

[CCTV뉴스=최형주 기자] 올 초 화웨이는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에릭센에 세계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 1위를 내주는 등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여전히 업계를 이끄는 기업 중 하나다.

특히 화웨이는 5G 상용화 이후 동남아 통신장비 시장을 휩쓸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라오스 시장엔 1998년부터 진출해 정부, 통신서비스 사업자 외에도 정보통신 기술분야 기업들과 광범위한 협력관계를 통해 라오스 내에서 정보통신업계의 선두 주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화웨이는 라오스에서 통신장비·소비자용 제품·기업용 제품 3가지 부문에서 사업을 진행 중이며, 통신장비를 비롯해 각종 IT 솔루션·스마트 기기 등을 판매하고 있다. 주 협력분야는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대중교통의 3가지 분야에 중점을 둔 첨단 솔루션과 기술 등이고, 라오스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점인 공공안전·전자정부·교통·교육·보건·전기·전자계량기 등 부문에서도 정부와 함께 협력하고 있다.

2018년 화웨이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화웨이는 라오스 통신 네트워크 시장의 약 70%를 점유하고 있다. 라오스가 2천여 개가 넘는 정보통신기술을 개발하는 데 기여했고, 화웨이도 라오스 사무소 직원의 70% 이상을 현지인으로 채용하고 있다.

라오스에서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화웨이 P 시리즈 스마트폰(사진: 화웨이)

 

가성비 제품으로 이미지 쇄신 중인 중국기업들

하지만 라오스에서 화웨이가 성공을 거두기까진 어려움도 컸다. 과거에 라오스 소비층은 중국 제품에 대해 ‘싸고 낮은 품질의 제품’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따른 신뢰도도 좋지 않았고, 일부는 중국 제품에 대한 반감 또한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중국 주요 휴대전화 브랜드가 라오스 시장에 유통되며, 중국 제품에 대한 이미지도 바뀌고 있다. 특히 화웨이는 2014년부터 라오스에서 스마트폰 사업을 본격화했고, 사업 부문도 B2B에서 B2C로 확대하고 있다.

2019년 현재 화웨이는 라오스 전역에 300개가 넘는 프랜차이즈 매장을 열고 화웨이 스마트폰을 라오스 소비자에게 공급하고 있다. 특히 MATE 시리즈와 P 시리즈가 인기를 끌며 라오스의 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상당히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2018년 7월부터 2019년 9월까지 라오스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삼성전자가 37.6%, 애플이 20.9%, 화웨이가 14.4%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현재 라오스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제품은 ‘저렴하고 내구성 있는 제품’이라는 이미지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라오스 5G시장 선두 노리는 화웨이

라오스에서 화웨이가 보이는 적극적 모습은 첨단기술 제품 및 서비스, 공공 분야 지원, 소비자 및 일반 기업대상 부문의 최고이자 최우선 기업이 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아울러 화웨이는 최근 5G 시장의 선점을 위해 라오스 정부 당국 및 주요 정보통신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보유한 5G 기술을 소개하고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라오스 정보통신부 장관은 “현재 4G 서비스가 주요 인구밀집지역 위주로 제공되고 있다”며, “5G 서비스가 교육, 보건, 농업 분야에 미칠 긍정적이고 잠재적인 영향력에 대해 제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라오스 장관은 자국이 5G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을지에 대한 여부는 시장 수요에 달렸다는 의견을 보였다. 화웨이는 라오텔레콤(LTC)과 함께 라오스에 3G 서비스를 도입한 것처럼, 5G 서비스 시장도 선점하기 위해 라오스 주요 통신사업자들에게 5G 기술 도입 시 얻을 수 있는 긍정적 효과를 설명하며 태국, 베트남 등 주변국과 같이 빠른 시일 내에 이를 도입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화웨이의 라오스 시장 전략

현재 화웨이는 라오스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소비자들이 제품을 경험하고 품질 체험이 가능하도록 전략을 짜고 브랜드와 제품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처럼 화웨이가 라오스 시장에서 강점을 보일 수 있는 것은시장진입 장벽이 낮기 때문이다. 통신장비 및 스마트폰 사업분야는 거대 자본투자, 숙련된 기술 인력, 넓은 판매망이 필요한 분야이지만, 화웨이는 이미 오래 전 라오스 시장에 진출해 기반을 쌓아왔다. 이렇게 시간을 들여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온 덕분에 화웨이는 어렵지 않게 라오스 통신장비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화웨이 본사 전경(사진: 화웨이)

 

김고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라오스 비엔티안무역관이 화웨이의 전략에 대해 내놓은 SWOT분석에 따르면, 화웨이의 강점으로 ▲낮은 운영비와 기술개발비용 ▲우수한 가성비의 디바이스 ▲기존에 구축한 통신사업자들과의 강력한 파트너십 ▲통신장비 분야에서의 선도적 기술력 등을 꼽았다.

화웨이의 약점으로 김고은 무역관은 ▲낮은 시장점유율 ▲중국 제품에 대한 부정적 고정관념을 들었다. 라오스 시장에서 화웨이가 가져갈 수 있는 기회에 대해서는 ▲기업과 기관 등 현지와의 강력한 파트너십 추가 구축 ▲5G 최초 도입 등 통신 산업 흐름에 따른 기회 등을 꼽았다.

위협으로는 ▲라오스 통신 시장 내 사업자들 간의 경쟁 과열 ▲사이버 보안에 대한 우려와 신뢰부족 문제 등을 지적했다.

KOTRA는 ‘해외 지사화 기업 지원’을 통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돕고 있다(사진: KOTRA)

김고은 무역관은 “지난 5월 인터뷰한 라오스 전력공사 관계자는 전자계량기 사업에 일부 한국 기업이 시연하고 있으나, 화웨이는 무상샘플 제공과 기술지원을 약속하고 있다고 했다”며, “화웨이가 긴밀한 현지 네트워크를 이용해 분야별로 IT기술이 필요한 업체에 솔루션을 먼저 제시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무상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20~30대를 중심으로 중국 스마트폰이 저렴한 가격에 품질도 우수하다는 인식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며 “라오스와 협상하는 국내기업은 우수한 기술력 외에도 화웨이의 공격적 마케팅에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보유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료제공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