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28조 원 규모, ‘러시아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해보자

참여제한 범위 밖 품목 진출 또는 현지 기술제휴 진출이 유리
최형주 기자l승인2019.10.15 09:30:36l수정2019.10.16 09: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최형주 기자] 정부에 재화나 서비스를 납품하는 공공조달 시장은 기업들에게 있어서 하나의 기회로 평가된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모스크바 무역관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공공조달은 정부조달의 2배 규모다.

특히 외국기업의 참여도 현지 기술 제휴 진출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인 만큼, 공공조달 시장이 국내 기업들의 러시아 진출 방향키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의 공공조달 시장은

러시아 공공조달 시장은 지난 10년간 전자시스템화, 중소기업 참여 증가, 예산절감, 법제화, 부패 방지 등 다각적인 정부 지원과 함께 급격히 변화하고 발달했다. EU 공공조달 지침과 WTO의 GPA(Government Procurement Agreement)에는 가입하지 못했으나 2013년 5월 29일에 GPA의 옵저버 국가(Observer Status)로 승격됐다.

러시아 공공조달 통합시스템(Zakupki.gov.ru)에 따르면 2018년 공공조달 계약 규모는 24조 5114억 루블(약 452조 4천억 원) 수준이다. 계약 규모는 2016년 최고점(28조 2735억 루블)을 찍고 2017년부터 소폭 하락하고 있다. 2018년 기준 러시아 공공조달 규모는 전체 GDP의 23.4%를 차지했고 최고점은 2016년의 32.9%다.

러시아 공공조달 통합시스템(자료: Zakupki.gov.ru)

러시아 공공조달 규모를 자세히 살펴보면, 정부 온라인 입찰 플랫폼 중 Sberbank의 AST 비중이 44%로 가장 높고, RTS의 Tender가 30%, UEMP가 19% 순으로 비중이 높다. 특히 NETP는 국영 e-Trading 플랫폼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공공조달 플랫폼으로서의 비중은 4%이다. 타타르스탄 공화국 플랫폼인 TPA는 약 3%의 비중으로 러시아 옥션 하우스(RAH)와 조인트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또한 러시아 상공회의소의 엘레나 디보바 부대표에 따르면, 법 #223-FZ에 의거한 조달은 수의계약 건이 전체의 35%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편이고, 법 44-FZ에 의거한 수의 계약은 52%에 이른다.

2017년 열린 러시아 중소기업 포럼에 참석한 엘레나 디보바 러시아 상공회의소 부대표(사진: roscongress.org)

디보바 부대표는 “정부 및 공공단체의 수의계약 건 비중이 높을 수록 중소기업들의 공정경쟁이 어려워질 뿐만 아니라 불공정 한 부패 거래의 가능성을 높인다”며 “독점 및 과점 공공조달 거래에 대한 정부 규제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첨언했다.

 

러시아 공공 조달 규모

2018년 러시아 공공기관 조달 규모 1위는 러시아 국방부로, 1063억 루블(약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