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개인회생자대출 저축은행에서 필요자금부터 대환, 통합대출

박지윤 기자l승인2019.09.26 00:05:17l수정2019.09.25 1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박지윤 기자] 개인회생대출 상품이나 파산 면책 자 대출 상품 등 생활이 어려워 채무를 조정한 자들 위한 금융상품이 출시가 되어 불법 업체에 현혹 되지 않고 일반 은행보다 금리가 비싸긴 하지만 금감 원의 지시감독을 받는 안정된 금융권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개인 회생 자 대출의 경우 일반 대부업체의 상품뿐 아니라 저축은행에서도 개인회생 중 대출과 파산 면책 자 대출 상품 등을 내어 놓아 회생 변제 성실 상환 자에 한해서는 대부업보다 낮은 회생대출금리를 제공 하고 있어 개인 회생 자 대출 상품을 조금 더 편하게 사용 할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있다고 하니 현재 개인 회생 자 대출 상품을 사용 하고 있거나 사용 예정인 자라면 저축은행 개인 회생 자 대출 신청 자격 조건을 확인하고 사용을 하는 것이 좋으며 기존의 회생 중 대출을 통합하거나 대환 하여 건수를 줄이고 금리를 낮추는 통합 대출 상품을 사용 하는 것도 좋다.

개인회생자대출 전문 업체인 힐링모아의 김지욱팀장은 현재 회생 중이거나 파산면책 혹은 신용 회복 중 에도 제도에 맞추어 변제를 성실히 한다거나 하면 개인회생20회차부터 저축은행의 개인회생대출 상품의 진행이 가능하고 회생 20회차가 아니더라 해도 36회차의 변제 기간을 갖은 자라면 회생 12회차에도 저축은행의 개인 회생자 대출 상품인 대환 및 전환 대출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힐링론의 관계자는 대출은 무조건 이자가 싼 대출 상품을 알아보고 내 대출 신청 자격조건을 확인하여 재직기간이나 급여 부분을 증빙하여 신청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며 대출 상환기간을 적게 잡았을 때는 대출 완제 시 중도 상환 수수료가 있는지 추가 수수료가 있는지를 꼼꼼히 확인하여 대출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또한 신용대출의 햇살 론이나 세븐틴등 금리가 싼 대출 상품도 많은 만큼 내가 현재 대출 신청이 가능 한지 확인부터 하는 것이 좋으며 자세한 정보가 없다면 전문 업체를 통하여 안전한 정보를 얻어 상담을 통하여 본인에 맞는 진행을 하는 것이 안전하며 모든 대출의 진행 시 수수료 추가를 요구 하는 곳은 불법 업체이니 금감 원이나 관활 기관에 신고를 하여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전했다. 

힐링 모아의 김지욱 팀장은 대출 신청 시 우대 심사를 받는 방법으로 내가 4대 보험이 되고 장기 재직을 하였는지 급여가 안정적으로 수령을 하고 있는지 이러한 부분도 우대 심사 요건이 될수 있으니 어필하여 심사를 받는 것이 좋다. 

대기업 근무자나 장기 근무자 혹은 전문직의 간호사 교사 공무 원 등은 재직만 으로도 우대 심사를 받으니 해당 조건을 우대 해주는 금융사를 통하여 대출 신청을 하는 것이 채무를 알뜰 하고 현명하게 사용 할 수 있는 첫걸음이라 전했다. 

개인회생대출 가능한 곳의 힐링 모아는 회생 중에 변제 금 미납이 있거나 건수를 줄인다거나 혹은 금리를 낮추고 싶다면 개인회생 변제 금 미납대출부터 대환대출 전환 대출이 있는데 이를 일반인이 전문적으로 알기 어렵고 매월 조금씩 바뀌는 금융 사 정책을 자세히 알기 힘드니 힐링론과 같은 믿을 수 있는 전문 업체를 통하여 상담을 받고 정보를 얻는 것이 좋다고 한다. 

힐링 모아의 홈페이지는 각종 검색을 통하여 방문 할 수 있고 힐링론의 상담 사는 무료로 채무 신용컨설팅을 진행 해주어 고객에게 알 맞는 정보를 전달하고 진행을 도와 주고 있다고 하니 이용 해보는 것도 좋다고 한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