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CJ헬로비전‘헬로캠’, 스마트폰으로 카메라 회전시켜 감시…우리집 안심 지킴이

야간에도 적외선으로 움직임 감지…워키토키로 양방향 신윤오 기자l승인2014.10.07 08:46:47l수정2015.01.31 11: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목동에 사는 워킹맘 김유진(39, 여)씨는 최근 거실에 홈CCTV를 설치했다. 직장에 있는 동안 집에 있는 아이의 모습이 궁금했기 때문이다. 할머니 손에 맡겼지만 아이와 떨어져 있는 시간은 늘 불안한 것이 사실.

노씨는 홈CCTV 설치후 아이가 학교에서 돌아와 밥을 먹었는지 또 숙제는 했는지 등을 틈틈이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고 있다. 양방향 음성전송 기능을 이용해 마치 아이와 함께 있는 것처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많아졌다.

또 부산에서 조그만 가게를 운영 중인 박수훈(50, 남)씨는 얼마전 홈CCTV 서비스를 신청했다. 잠깐 자리를 비울 때면 아르바이트생들이 잘하고 있을지 매번 걱정이 됐기 때문이다.

야간 적외선 모니터링을 통해 움직임이 감지되면 경보음이 울리고 스마트폰 알림까지 받을 수 있다고 해 퇴근후 방범용으로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전문보안업체의 시큐리티 상품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점이 마음에 들었다.

이와 함께 혼자 사는 직장인 이하성(28, 여)씨는 키우고 있는 강아지를 위해 홈CCTV 서비스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었다. 혼자 두고 외출할 때면 외롭지는 않을까 모습이 눈에 밟혔기 때문이다.

홈CCTV를 이용하면 목소리를 들려줄 수도 있고 원격제어로 애견전용TV를 틀어주거나 에어컨·보일러를 조절할 수도 있어 매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헬로캠은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제어 가능한 홈카메라 서비스다.  
▲ 헬로캠은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제어 가능한 홈카메라 서비스다.

CJ헬로비전이 ‘스마트홈’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며 미래 먹거리 창출에 나섰다. CJ헬로비전은 실시간으로 우리집을 볼 수 있는 가정용 CCTV ‘헬로캠’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헬로캠은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제어 가능한 홈카메라 서비스다. CJ헬로비전이 사물인터넷(IoT) 기술에 기반 케이블 미래 먹거리로 준비하고 있는 스마트홈의 첫 단추를 성공적으로 뀄다는 평가다.

헬로캠을 설치하면 스마트폰을 통해 좌우 최대 345도, 상하 최대 110도까지 카메라를 움직일 수 있어 집안 곳곳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넓은 회전 반경으로 사각지대가 거의 없다는 것이 특징이다.

구석에 있는 어린 아이나 반려동물이 화면에 잘 잡히지 않았던 기존 고정형 CCTV를 보완했다. 이에 따라 보호자가 집에 혼자 있는 어린아이나 애완동물, 몸이 불편하신 노인 등을 언제 어디서나 살펴보고 음성으로 소통할 수 있다.

단순 감시카메라 기능을 수행하는 것 뿐 아니라 IoT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으로 TV, 에어컨, 보일러, 조명 등 가정 내 여러 기기를 컨트롤할 수도 있다. 예컨대 자녀가 집에 도착하기 전에 미리 보일러를 틀어놓거나 아이의 키가 닿지 않는 조명, 오디오 등의 전원장치를 끄고 키는 것이 가능하다.

또 양방향 음성전송 기능을 이용하면 집에 있는 아이와 손쉽게 대화를 나누거나 반려동물의 이름을 불러줄 수도 있다.

헬로캠은 혼자 사는 여성들이나 소규모 사업자들을 위한 보안·방범 서비스로도 안성맞춤일 것으로 기대된다. 비싼 시큐리티 서비스에 가입하기 부담스러웠던 작은 사무실이나 상점, 또는 원룸 오피스텔에선 ‘침입감지 알리미’를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움직임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스마트폰 메세지를 보내주고 이용자가 바로 경보음을 울리거나 긴급전화로 연결할 수 있다. 야간에도 적외선 모드를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 밤이 늦어도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다.

CJ헬로비전은 홈CCTV 서비스가 사용자들이 집 안에서나 집 밖에서나 최적의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허브’ 역할로 자리잡고 자사 미래 스마트홈 사업의 초석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진석 CJ헬로비전 대표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유료방송 가치를 제공해온 케이블 선도 사업자로서 고객들에게 새로운 방송의 미래인 스마트홈의 비전을 보여주고자 홈CCTV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방송을 근간으로 모든 가족 구성원에게 편의와 안전을 제공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를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헬로캠은 시범서비스를 거쳐 이달 중순부터 상용화에 들어간다. CJ헬로비전 인터넷 고객은 물론 타사 인터넷 이용자도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원격제어는 앱 마켓에서 ‘홈CCTV 헬로캠’을 내려 받아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된다.

이용요금은 별도의 단말 구입비용 없이 CJ헬로비전 인터넷을 사용할 경우 월 7000원(3년 약정기준, 부가세별도)이다.

한편 CJ헬로비전은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헬로캠에 가입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추가 저장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마이크로SD카드(16GB)를 제공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CJ헬로비전 홈페이지(www.cjhellovision.com) 또는 고객센터(1855-10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윤오 기자  yoshin@epnc.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윤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