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는 통합관제센터

서울시 은평구청 스마트도시팀 오정석 팀장
석주원 기자l승인2019.09.06 18:11:37l수정2019.09.09 08: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석주원 기자] 현재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국가 인프라의 스마트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스마티시티는 그 일환 중 하나로 도시 인프라와 ICT 기술을 접목해 전반적인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고, 시민 안전을 강화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그리고 이 스마트시티 구축과 운영의 중심에는 통합관제센터가 있다. 서울시 은평구청 스마트도시팀에서 통합관제센터를 관리하고 있는 오정석 팀장을 만나 스마트시티와 국내 CCTV산업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은평구청 스마트도시팀 오정석 팀장



■ U-시티에서 스마트시티로

우리나라는 2000년대 후반 최첨단 IT기술을 접목한 도시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유비쿼터스 도시(이하 U시티) 건설 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이 사업은 큰 성과 없이 혹평만 받으며 흐지부지 묻히고 만다. 그래도 U시티 사업은 몇 가지 성과물을 남겼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지자체의 통합관제센터다. 관제센터의 CCTV는 시민의 안전은 물론이고 시설관리 측면에서도 매우 활용도가 높아 U시티의 차세대 프로젝트인 스마트시티 사업에서도 핵심 인프라로 꼽히고 있다.


Q. 은평구는 통합관제센터 운영에서 꾸준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특별한 비결이나 운영 노하우가 있는 것인가?
노하우라면 노하우라고 할 수도 있지만, 우선 은평구청은 지자체 중에 가장 먼저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해 운영해 왔다. 그만큼 관제센터 운영에 대한 경험치를 더 쌓을 수 있었다. 은평구의 통합관제센터는 2010년에 오픈을 했으며, 아무래도 운영 경험이 많다 보니 신기술 도입이나 운영 테스트도 먼저 접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것들이 지속적으로 누적되면서 결과적으로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이 아닐까 싶다.

Q. 최근 U시티가 스마스시티라는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고 다시 한번 국가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통합관제센터도 달라진 것들이 있나?
우선 팀의 명칭이 바뀌었다. 2010년에 처음 통합관제센터가 오픈할 때는 U시티 지원팀이었는데, 작년부터 스마트도시팀으로 변경됐다. 업무적으로는 연계 서비스가 더 강화되었다고 볼 수 있다. U시티 시절의 통합관제센터는 각각의 부서에서 따로따로 운영됐던 CCTV를 하나의 통합된 시스템으로 모아서 관리 운영하는 것이 주요 목적에 가까웠다. 그 시절에는 CCTV의 본연의 목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감시 업무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반면 스마트시티 사업에서는 단순 감시가 아니라 획득한 정보를 활용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관련법들을 정비해 통합관제센터와 유관 기관의 실시간 연계도 가능하게 됐다. 올해 6월에 언론에 보도됐던 ‘바바리맨’ 사건을 예로 들면, 피해자가 서울시에서 제공하는 ‘안심이’ 앱으로 신고를 했고 통합관제센터에서 해당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관제요원은 신고자 위치를 추적해 가장 가까운 CCTV를 확인하고 동시에 경찰에 출동을 요청했다. 신고직후 근처를 순찰 중이던 경찰이 곧바로 현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