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블랙박스로 유럽 최대 국제가전박람회 ‘IFA2019’ 참가
상태바
팅크웨어, 블랙박스로 유럽 최대 국제가전박람회 ‘IFA2019’ 참가
  • 석주원 기자
  • 승인 2019.09.0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주력 모델 및 전장 AR 솔루션 등 제품 및 기술 공개

[CCTV뉴스=석주원 기자] 팅크웨어가 현지시간으로 9월 6일부터 9월 11일까지 독일 메세 베를린 센터에서 진행되는 유럽 최대 규모 가전전시회 ‘IFA2019’에 참가한다.

매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FA는 가전, 정보통신분야에 있어 CES, MWC와 함께 세계 3대 전시회로 꼽히며,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제품과 기술,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비즈니스 장이다.

팅크웨어는 2016년 이후 3년 만에 참가하게 됐으며, 현재 주요 진출국인 영국을 비롯한 서유럽 국가 내 사업채널 및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글로벌 블랙박스 브랜드인 ‘팅크웨어 대시캠(Thinkware Dash Cam)’의 주요 제품과 기술을 소개한다. 하반기 해외 주력 전략 모델인 UHD(4K) 화질의 ‘U1000’과 QHD(2K) 화질을 탑재한 ‘Q800 PRO’, LTE 통신을 통해 실시간 커넥티드 기능을 지원하는 ‘T700’, 4채널 블랙박스인 ‘QXD Mega 4채널’, 모터사이클 전용 제품인 ‘M1’ 등이 전시된다.

또한, 라이브 뷰(Live view), 지오 펜스(Geo Pence) 등의 기능이 탑재된 ‘팅크웨어 클라우드’, 야간화질 기술인 ‘슈퍼나이트비전’, 전장사업 부분의 ‘AR(증강현실) 지도 솔루션’도 같이 전시한다.

팅크웨어 이상우 해외사업본부장은 “변화 중인 유럽 대시캠 시장의 트렌드 파악과 ‘팅크웨어 대시캠’의 브랜드 확대를 위해 3년 만에 IFA2019에 참가하게 됐다”며 “회사는 현재 영국을 중심으로 한 서유럽 국가들의 사업 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대, 강화하며 레퍼런스를 넓혀 나가고 있어 올해 긍정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이번 전시 참가를 기반으로 하반기에도 유럽시장 내 사업 및 인지도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팅크웨어는 영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19개 주요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블랙박스(대시캠) 제품을 메인으로 한 적극적인 사업 활동은 물론이고, CES, SEMA, 런던모터쇼 등 글로벌 주요 전시 참가를 통한 대외적인 브랜드 인지도 확대에도 노력하고 있다. 사업 진출 이후 해외사업 매출은 매년 성장세를 이루고 있으며 2019년 상반기 기준 12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