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저축은행 개인 회생자 대출 자격 조건 낮아져 대환 통합 가능

박지윤 기자l승인2019.08.27 00:00:08l수정2019.08.22 15: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박지윤 기자] 현재 저축은행 개인회생자 대출 상품을 사용하고 있는 일산의 김모씨는 회생을 신청하여 현재 15회차의 변제를 진행 하고 있고 2건의 회생 중 대출을 사용 하고 있다고 한다. 힘든 채무의 변제 때문에 회생을 신청하여 3년만 변제를 하면 채무 독촉에서 해방이 되고 신용도 다시 살릴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개인회생을 신청 하였지만 1년 남짓 되었을 때 갑작스런 자금의 필요했을 때 당황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한다. 

500 정도의 돈이었지만 회생 중에 어디서 돈을 구할까 하는 고민은 혼자 해결 하기 힘들었지만 주변 지인의 도움으로 소개를 받은 힐링 모아라는 업체에 상담을 하고 나니 편안하게 자금을 융통할 수 있었고 개인회생자대출 상품이 다양하게 있어 필요 할 때 사용 하고 자금이 생기면 갚아서 완납을 하는 편한 금융 상품이 있다는 것에 마음이 놓였다고 한다. 

개인회생자대출 상품이 대부업에서만 가능한것도 아니었고 개인회생20회차가 되거나 김모씨처럼 개인회생 1/3이 넘는 개인회생13회차가 되면 일반 저축은행에서 개인회생자 대출을 받을 수 있고 기존 사용 중인 회생후 대출금의 금리를 낮추고 또 건수가 여러 건인 것을 통합하여 한 건으로 줄일 수 있어 이자 납입 이나 변제 금을 맞추기 쉬어 사용이 용이 했다고 한다. 또한 친절한 저축은행에서는 장기간 거래를 잘한다면 추가적으로 금리 인하를 요청하여 진행을 해주고 회생 중 추가 대출 신청 시 우대 심사를 받을 수도 있다고 하니 이 한 좋은 점이었다고 한다. 

개인회생대출 가능한곳의 업체로 전문업체인 힐링모아의 관계자는 회생중에도 어려운 일이 생길 수 있고 자금의 필요성은 꼭 생기기 마련인데 이럴 때 가급적 이자가 나가는 대출 상품 보다는 주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으나 꼭 개인회생중 대출을 받아야 한다면 정식 등록된 업체를 확인하고 전문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본인에 맞는 자격과 조건을 최대한 극대화 하여 우대 심사를 받을 수 있게 조언과 도움을 주니 일반 신용대출도 마찬가지 이지만 개인회생대출의 경우는 꼭 전문 업체를 이용 하고 진행 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또한 개인회생이 끝난 면책자의 경우도 면책후 신용이 곧바로 복권이 되지 않으니 자금의 필요시에는 개인회생자면책자대출을 사용하는 것이 신용이 복권이 되어 일반 신용 대출의 햇살론이나 사잇돌을 사용 하기 전까지 다른 회생중 대출의 금리 보다 우대 금리와 한도를 받을 수 있으니 회생면책이 가까 워진 고객이라면 개인회생면책자 대출을 이용 하는 것이 좋고 회생중 추가 대출이나 대환 통합 전환 대출이 필요한 고객도 개인회생대출을 저축은행에서 이용 하는 것이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혜택이 많을수 있다고 한다. 일반 적으로 여러 가지 금융사의 개인회생상품과 자격 조건등을 알기 힘드니

회생대출 전문업체인 힐링론등은 이용 하는 것이 좋고 힐링모아의 홈페이지는 검색을 통하여 알수 있으니 간단한 상담으로 본인의 채무설계를 받아 보는 것이 좋으며 모든 상담과 진행은 무료로 진행한다고 한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