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14:53 (금)
체인파트너스, 다우존스와의 협력으로 암호자산 거래 자금세탁 막는다
상태바
체인파트너스, 다우존스와의 협력으로 암호자산 거래 자금세탁 막는다
  • 배유미 기자
  • 승인 2019.08.2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배유미 기자]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체인파트너스가 14일 다우존스 리스크 앤 컴플라이언스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자사와 비트코인 등 암호자산을 거래하는 상대방에 대한 신원확인(KYC)을 강화될 예정이다.

다우존스 리스크 앤 컴플라이언스는 국내 시중은행의 96%가 사용하는 솔루션으로 국제연합(UN), 유럽연합(EU), 미 재무부 해외재산통제국(OFAC) 등 국제 기구와 각국 정부 등으로부터 1,600개 이상의 국제 제재 명단을 수집, 관리하고 있다. 전세계 200여개국에서 매 8시간마다 명단이 업데이트되고 있으며, 제재 명단에 오른 개인이나 법인은 앞으로 체인파트너스의 모든 암호자산 거래 서비스에 가입과 이용이 거절된다.

체인파트너스는 자사가 운영하는 암호자산 거래소 ‘데이빗’과 고액자산가 대상 비트코인 전화주문 서비스인 ‘코인케어’, 법인고객 대상 비트코인 장외거래 서비스인 ‘CP OTC’에 다우존스의 솔루션을 순차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체인파트너스측의 설명에 따르면, 다우존스 솔루션 도입 외에도 고객 신분확인과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필요한 금융권 수준의 기술과 정책을 계속 도입해 갈 계획이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에 따른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당사와 거래하는 모든 개인과 법인에 대해 금융권 수준의 엄격한 자금세탁방지와 테러자금조달방지를 시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암호자산을 적법하고 안전하게 취급하는 회사가 되기 위해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