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닷컴, ‘脫 보안’ 선언…글로벌 토털 SW 기업으로 발돋움
상태바
파수닷컴, ‘脫 보안’ 선언…글로벌 토털 SW 기업으로 발돋움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4.08.3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루션데이’ 열어 진화된 보안·新영역 솔루션 첫 선…사업 다각화

데이터·소프트웨어 보안 기업 파수닷컴이 탈(脫)보안 기업을 선언하고 사업 다각화를 통해 글로벌 토털 SW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방침이다.

파수닷컴은 최근 ‘파수 솔루션 데이 2014’를 개최하고 탈 보안기업 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초석으로 기업문서관리(ECM) 솔루션 ‘랩소디(Wrapsody)’ 출시하고 이를 시작으로 업무생산성을 위한 다양한 제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조규곤 파수닷컴 대표는 “파수닷컴은 기존 보안 기업의 이미지를 벗어나 앞으로 데이터 보안과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넘어 시장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출시해 시장 저변을 넓혀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같은 파수닷컴의 행보는 지금까지 파수닷컴이 디지털저작관리(DRM), DB암호화, 시큐어코딩, 개인정보보호 관리 솔루션 등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 보안에 집중해왔지만 현재 보안 시장이 성장 한계에 봉착하고 있고 보안과 업무효율성을 동시에 요구하는 시장의 분위기에 따라 회사 전략도 변화를 줘야할 시점이 와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8회차를 맞이하는 파수 솔루션데이는 ‘완벽한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 보안과 다른 모습의 엔터프라이즈 콘테츠 매니즈먼트(The Complete Data and Application Security, Reinventing Enterprise Content Management)’라는 2가지 주제 아래 2014년에 새롭게 업그레이드되는 기술과 신제품들을 중점적으로 소개했다.

▲ 파수닷컴은 최근 ‘파수 솔루션 데이 2014’를 개최하고 탈 보안기업 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초석으로 기업문서관리(ECM) 솔루션 ‘랩소디(Wrapsody)’ 출시하고 이를 시작으로 업무생산성을 위한 다양한 제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우선 보안을 넘어 새로운 영역의 소프트웨어 ‘랩소디(Wrapsody)’를 이번 솔루션데이를 통해 데모 시연과 함께 최초로 공개했다. 랩소디는 중앙 서버를 벗어난 콘텐츠에 대해서는 적절한 관리 방안을 제시하지 못하는 기존 ECM이 가진 한계를 극복하는 ‘콘텐트 중심의 지속적인 문서관리 솔루션’이다. 콘텐츠 위치에 상관없이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친 혁신적인 관리 방안을 제공하며 비즈니스 효율성과 가치를 확대시켜준다.

현재 기업들이 구축해 사용하고 있는 ECM은 모든 콘텐츠들을 중앙 서버에만 저장하도록 하고 클라이언트에서는 이에 대한 접근 권한을 부여받는 형태를 갖는다. 또한 사내에서 생성된 모든 콘텐츠가 중앙 서버에서 관리되기 때문에 정보유출에 대한 위험도는 낮은 편이지만 반대로 서버에 저장되지 않은 파일에 대한 보안은 취약하다는 단점을 갖는다. 이 때문에 포스코, 현대차 등 기존 ECM을 구축한 기업들은 엔드포인트에 콘텐츠가 저장되지 못하도록 하는데 초점을 잡았다.

랩소디는 콘텐츠가 저장되는 위치를 관리하는 것이 아닌 콘텐츠 자체를 관리한다는 점에서 ECM과는 다르기 때문에 랩소디를 ECM 솔루션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파수닷컴의 설명이다.

조규곤 대표는 “이와 같은 특징을 갖는 랩소디는 기존 솔루션의 한계를 극복하는 신개념 문서관리 솔루션으로 파수닷컴이 선보이는 첫 번째 탈 보안 영역의 제품”이라며 “랩소디는 끊김 없는 자동 동기화를 통해 문서의 위치에 상관없이 콘텐트를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해 효율적인 협업 환경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파수닷컴은 내부자에 의한 잠재된 보안 위협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빅데이터 기반 보안 리스크 관리 솔루션 ‘파수 리스크뷰(Fasoo RiskView)’도 솔루션데이를 통해 첫 선보였다.

파수 리스크뷰는 문서 사용자의 패턴 및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위험도를 관리하는 솔루션으로 내부에서 보유하고 있는 보안 로그를 세밀하게 분석 및 모니터링해 실시간으로 정보 유출 위협을 감지해 사고 발생전에 위험요소를 빠르게 찾아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파수 리스크뷰는 일관된 표준편차를 적용해 정상 기준을 찾아내는 여타의 솔루션들과 달리 조직, 행위, 사용자마다 다른 표준편차를 적용해 정상 기준을 생성한후 정상 또는 이상패턴으로 구별해 실시간으로 이상징후를 탐지하기 때문에 탐지율이 월등히 높다고 파수닷컴은 강조했다.
▲ 조규곤 파수닷컴 대표는 "파수닷컴은 기존 보안 기업의 이미지를 벗어나 앞으로 데이터 보안과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넘어 시장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출시해 시장 저변을 넓혀가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파수 리스크뷰는 파수닷컴이 지난 14년간 보안 분야에서 쌓은 풍부한 보안지식과 데이터의 이해가 바탕이 돼 신뢰도 높은 탐지 결과를 도출해 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사고 발생전에 위험요소를 빠르게 찾아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수 리스크뷰는 현재 파수닷컴 제품에 대한 로그관리를 지원하며 향후 다른 제품에 대한 로그관리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파수닷컴은 보다 완벽한 내부 데이터 유출 방지를 위해 새롭게 개선되고 확장된 다양한 기능들도 소개했다.

파수닷컴은 문서 내 중요정보 검출, 위치기반의 권한 제어 등을 가능하게 하는 문맥 인식(Context-Aware) 기술을 올해는 모바일 콘텐츠, 웹 콘텐츠, 출력물,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영역까지 확장 적용하며 보다 강력한 스마트 시큐리티를 구현해 나가고 있다.

보안과 함께 사용자 환경에 맞는 다양한 클라이언트 지원을 통해 사용성 또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사용자 PC환경과 관계 없이 설치가 가능한 전용 뷰어를 제공하는 ‘라이트 클라이언트(Light Client)’와 클라이언트 설치 없이 웹 브라우저를 통해 DRM 문서 열람이 가능한 ‘제로 클라이언트(Zero Client)’를 새롭게 선보였다.

또한 파수닷컴은 올해 새롭게 출시한 ‘페이스(FACE)’ 제품을 통해 보안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통제 영역을 네트워크까지 확장했다. 페이스는 애플리케이션의 네트워크 접근제어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저장되는 파일 암호화를 통해 안전하고 빈틈없는 내부 데이터 보안 환경을 제공해준다.

이와 함께 지난해 DB에서 엔드포인트까지 통합개인정보보호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출시한 ‘솔리드베이스(Solidbase)’가 올해 보안성과 성능을 향상하며 새롭게 업그레이드됐다.

특히 ‘문맥 인식 접근 제어(Context-Aware Access Control)’ 기능을 올해 새롭게 적용한 솔리드베이스는 페이스 제품과 연동돼 기존 DB보안 솔루션이 해결하지 못하는 보안의 빈틈을 해결해 줄 수 있도록 했다.

솔리드베이스와 페이스를 연동해 사용할 경우 DB암호화를 통한 데이터베이스 자체에 대한 보호는 물론 DB 유통 경로를 차단하고 암호화해 해커 또는 권한이 있는 내부자에 의한 정보 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더불어 실행의미 기반 정적 분석 도구 ‘스패로우(SPARROW)’를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통해 보다 강력해진 애플리케이션 보안 방안을 선보였다. 특히 올해 새롭게 추가된 액티브 써제스천(Active Suggestion: 실제 적용 가능한 코드 제안)‘이라는 기능을 통해 검출된 보안 약점을 수정하는데 필요한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파수닷컴은 망분리, 원격, 모바일 등 다양한 업무 환경에서도 기존 업무 환경과 동일한 보안을 제공하는 빈틈없는 데이터 보안 전략도 발표했다.

특히 올해 새롭게 출시된 파수 시큐어 리모트 워크플레이스(Fasoo Secure Remote Workplace)는 시간·장소에 제약 없이 업무를 수행하는 원격근무 환경에서 내부자에 의한 정보 유출 시도를 원천 차단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환경을 마련한다. 원격근무용 PC에서 생성, 보관되는 문서는 물론 업무시스템 다운로드 문서에 대해 DRM이 적용돼 중요 정보유출 위협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또한 원격업무 연결 시에만 DRM및 네트워크 접속 통제를 적용해 보안과 업무의 효율성을 동시에 높여준다.

조규곤 대표는 “파수닷컴이 가장 잘하고 있는 데이터 보안과 애플리케이션 보안을 IT환경과 시장의 요구사항에 맞추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완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며 “이와 함께 파수닷컴만의 창의적인 시각을 통해 탈 보안 소프트웨어 영역에서도 새로운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