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해 스마트홈 서비스 확장
상태바
LG유플러스,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해 스마트홈 서비스 확장
  • 석주원 기자
  • 승인 2019.07.3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사 중 유일하게 멀티 AI플랫폼 지원, 고객 선택폭과 편의성 증대

[CCTV뉴스=석주원 기자] LG유플러스는 구글 AI(인공지능) 음성비서 기술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통해 U+IoT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도록 AI플랫폼을 확대해 고객의 선택폭을 넓혔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미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U+IoT와 연동한 바 있으며, 이번 구글 어시스턴트 연동은 타 AI플랫폼으로의 두 번째 확장이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 고객은 U+IoT 전용 애플리케이션인 ‘IoT@home’과 네이버 클로바 기반 AI스피커, 그리고 구글 어시스턴트 중에서 익숙하거나 편리한 AI플랫폼을 선택해 IoT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특히,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하면 AI스피커를 구매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명령으로 U+IoT 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구글 어시스턴트가 설치된 스마트폰만 있으면 가입 통신사와 상관없이 이용 가능하다.

LG유플러스 현준용 스마트홈부문장(전무)은 “스마트홈 서비스는 다양한 디바이스를 함께 활용할 때 더 큰 가치를 느낄 수 있으나 제조사, 통신사별 폐쇄적인 운영으로 고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지속적인 개방형 AI플랫폼 연동 확대를 통해 고객의 선택과 활용편의를 향상시켜 진정한 스마트홈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