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모바일피싱 보안 전문 ‘시큐어앱’ 24시간 상담센터, 몸캠피씽 및 동영상유포 협박 완벽 차단

박지윤 기자l승인2019.07.19 21:10:13l수정2019.07.19 19: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박지윤 기자] 낯선 사람과 채팅을 즐길 수 있는 랜덤채팅(random chat)이란 채팅의 한 종류로 채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이트에 접속하면 무작위로 채팅 상대를 정해주는 서비스이다. 따라서 특정 인물을 만나 대화를 하기 위한 용도가 아닌 불특정 낯선 사람을 만나 수다를 떨면서 심심함을 풀기 위해 이용한다.

앱이나 사이트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채팅 사이트 가입 시 연령, 성별, 지역 등의 정보를 기입하도록 되어 있는 사이트는 랜덤 채팅을 할 때 채팅 대상의 범위를 특정 카테고리로 한정지을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자신이 남자라면 랜덤 채팅의 상대는 '여자로 한정'한다는 등으로 필터링 할 수 있다. 물론 별도의 필터 기능없이 말 그대로 누가 걸릴지 모르는 사이트들도 있다

처음 기획의도는 낯선 사람을 만나 무료함을 달래기 위한 것이지만 신원 확인이 어려운 특성을 이용한 각종 범죄가 들끓고 있어 각종 사기, 청소년 성범죄, 피싱 등의 장으로 사용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특히 몸캠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몸캠피싱은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인해 일어난 문제로 비단 랜덤채팅 어플리케이션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즉석만남 어플리케이션이나 SNS 등을 통해서도 이뤄지고 있다. 

몸캠피싱의 수법은 피의자가 빼어난 용모의 이성인 척 피해자에게 접근하며 시작된다. 성적인 호기심을 자극하기 위해 주로 선정적인 문구를 메시지로 보내게 되며 채팅방을 개설할 수 있는 앱의 경우 선정적인 제목으로 방을 개설해 입장을 유도한다.

이후에 몸캠피싱 협박범들은 영상통화 서비스를 이용해 서로 음란한 행위를 하는 모습을 공유하자고 직접 제안하거나 만나기 전에 얼굴을 서로 확인하자고 하는 등의 행동을 통해 영상을 촬영한다. 촬영 전·후로 ▲자신의 나체 사진을 공유한다고 하거나 ▲화질이 나쁘다 ▲다른 앱을 설치하자는 등의 핑계를 대며 APK파일을 설치하게끔 유도하는데, APK파일에는 악성코드가 심어져 있어 개인정보를 해킹할 수 있으며 APK파일 외에도 다양한 확장자명의 파일을 보낸다. 

연락처 유출을 성공한 공격자는 협박을 시작하는 것이다. 특정인을 지목해 녹화된 동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하거나 연락처에 등록되어 있는 모든 사람들을 초대해 동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하게 된다. 이어 동영상 유포를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게 되는데, 한 번 협박범의 요구에 응하더라도 지속적인 입금을 요구하며 피해자를 괴롭힌다.

상식에 따른 원칙과 개인정보를 지키면 대다수의 몸캠피씽 피해는 막을 수 있지만 한 순간의 실수로 인해 몸캠피싱을 당하게 되었을 때에는 관련 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일례로 모바일 보안 전문기업 시큐어앱(대표 임한빈)의 경우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팀을 통해 피해자를 구제하고 있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팀을 통해 몸캠피씽 신종 수법과 행동 패턴을 분석하여 빅데이터 기반의 몸캠피싱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동영상 유포 차단 솔루션과 24시간 대응서비스 등의 맞춤형 해결 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모바일 보안 전문기업 ‘시큐어앱’은 모바일 악성 앱 분석, 모바일 진단 및 복구, 사이버범죄 수집 & 차단 등 모바일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급증하고 있는 ‘몸캠피싱’ 대처와 관련해서 24시간 긴급 상담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협박범에 대한 대응부터 동영상 삭제, 유포 차단 등 빅데이터 기반의 솔루션을 갖고 있어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여 피해자들의 구제 해결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