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CCTV, AVI 등으로 무장한 지능형 교통체계(ITS) 확충으로 도로가 더 똑똑해 진다

CCTV뉴스l승인2009.03.11 00: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국가 간선도로 472km에 지능형 교통체계 추가 구축
고속도로·국도에 ITS 구축비 667억원 투자


참고로 현재 지능형 교통체계로 운용 중인 고속도로는 25개 노선 3164km이며, 전 구간에 설치된 CCTV대수는 총 1,840대(AVI: Automated Vehicle Identification, 차량번호인식장치 695대 포함)이다.
지능형 교통체계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란
도로에 설치된 CCTV, AVI,속도 인식장치(VDS) 등의 장비를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수집하여 이용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교통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최첨단 시스템이며,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와 한국도로공사는 교통혼잡 완화 및 안전관리 개선 등을 위해 올해 총 472km의 국가 간선도로망(고속도로 193km, 국도 279km 구간)에 지능형 교통체계(ITS)를 확대 구축한다.

이를 위해 신규개통 예정인 대전∼당진 등 고속도로 4개 노선 및 국도 3호선 의정부∼동두천 등 13개 노선에 총 667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능형 도로교통체계(ITS)는 현재 고속도로 전구간(3,447km) 및 국도의 14% 구간(1,909km)에 설치되어 수집한 교통정보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도로상의 전광판(VMS), 인터넷(www.its.go.kr, www.tago.go.kr, www.roadplus.co.kr 등), 교통방송, ARS(1333), 휴대폰 등을 이용해 실시간 교통상황, 우회정보, 안전경보, 교통환승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도로 관리자들에게도 CCTV 등을 통해 도로상태의 원격 모니터링을 가능케 하는 등 효율적인 업무수행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ITS 시범구축을 시행한 전주·대전·제주 등에는 실제로 차량 통행속도가 평균 13% 이상 증가한 바 있다.
ITS는 일본, 유럽 등 교통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전 세계적으로 도로를 편리하게 이용·관리하고, 안전성도 강화하는 교통 분야의 미래 지향형 첨단 성장사업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차량 운행속도의 향상을 통한 탄소저감, 지능적 안전관리 등을 실현하는 저탄소 녹색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 중에 있다.
국토해양부는 2012년까지 국도 3,260km, 2020년까지 6,210km(국도 총 연장의 약 45%) 구간에 ITS를 구축할 계획이며, 고속도로에 대해서도 신규 개통예정 구간에 ITS를 지속적으로 구축하여 교통정보 제공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명규 기자>
 
참 고
 2009년 고속도로·국도 ITS 구축계획
  

ITS 구축현황 및 계획도
  

ITS 개념
  


 ITS 관련 장비 개요

CCTV (Closed Circuit TV, 동영상 수집장치)
  
실시간 도로 교통상황의 영상을 수집하여 교통정보 센터로 전송  
 





AVI (Automated Vehicle Identification, 차량번호 인식장치)
  
주행 차량의 번호판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인식된 번호정보를 통신망을 통해 교통정보센터로 전송
 






VDS (Vehicle Detection System, 차량 검지기)
  
실시간으로 관리대상 전 구간에 걸쳐 교통량, 속도, 교통 점유율 자료를 수집하여 교통정보센터로 전송 

 





VMS (Variable Message Sign, 도로 전광표지)
  
 도로 이용자들에게 도로 및 교통상황이나 돌발 상황, 공사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

CCTV뉴스  webmaster@techworld.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CTV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