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중국, 자동차 관련 사건ㆍ사고 증가로 블랙박스 시장 성장

중국 내 블랙박스 수입시장 점유율은 미국, 일본, 독일 순으로 나타나 석주원 기자l승인2019.07.15 13:45:41l수정2019.07.15 14: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자동차에 설치돼 다양한 사건ㆍ사고 영상을 기록하는 차량용 CCTV, 블랙박스. 자동차 보유량 증가로 도로 상황이 복잡해지면서 교통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중국에서 블랙박스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도난, 강도, 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ㆍ사고에 블랙박스의 중요성이 알려지면서, 중국 차주들이 정당한 권리보호 수단으로 블랙박스를 구입하고 있다.

자료제공: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 시장 동향

2018년 중국의 자동차 블랙박스 시장 규모는 75억 3천만 위안(약 1조 2885억 원)으로, 이 중 일반 자동차 블랙박스 시장 규모는 54억 8200만 위안(약 9380억 원)이며, 스마트기능이 탑재된 블랙박스 시장 규모는 20억 4800만 위안(약 3503억 원)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수로는 전체 블랙박스 수요량이 2620만 9천 대이며, 이 중 일반 블랙박스의 수요량이 2447만 3천 대, 스마트 블랙박스 수요량이 173만 6천 대이다.
디자인적으로는 스마트 룸미러에 내장된 블랙박스가 각광받고 있다. 2017년 중국 스마트 룸미러의 판매량은 400만 대로, 중국 전체 자동차 블랙박스 판매량의 35%를 차지했다. 2020년에는 그 비중이 60%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국에 자동차 블랙박스를 공급하고 있는 제조사들은 블랙박스에 여러 기능을 탑재하여 소비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중국 내 기업으로는 ‘CARELAND’, ‘沃可视’, ’LNSU’, ‘HUNYDON’ 등의 제조사들이 내비게이션, 음성인식, 후방영상, 첨단운전자보조장치(ADAS) 등 스마트 기능이 탑재된 블랙박스를 중국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 관련 온라인기업 경쟁구도

중국에서는 최근 360, LETV(乐视), 샤오미(小米), 텐센트(腾讯), 알리바바(阿里巴巴) 등 인터넷기업이 앞다퉈 블랙박스 시장에 뛰어들면서 중국 블랙박스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중국의 온라인 비디오 기업으로 알려진 LETV는 2016년 자동차용 스마트 블랙박스를 출시했다. 중국 온라인 백신기업 360도 2015년에 첫 자동차 블랙박스 제품을 출시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며,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 외에도 일부 블랙박스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들도 자동차 블랙박스 산업의 발전 가능성을 주목하고 자본, 기업합병 등을 통해 빠른 속도로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스마트 룸미러에 사용되는 칩을 생산하는 MTK는 2016년 Mstar를 인수하여 Mstar8328P, AIT8328P, AIT8427, AIT8427D 등 자동차 블랙박스 제품을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 수입 동향

2018년 중국은 총 4626만 5천 달러(약 549억 원)의 블랙박스를 수입했다, 이 중 미국산 제품 수입이 1위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일본, 독일, 포르투칼, 영국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산 블랙박스의 수입도 꾸준히 증가 추세에 있다.

▲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HS Code 85258031 기준) 주요 수입국 현황(단위: 천 달러, 출처: 한국무역협회)


■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 유통 구조


중국에서는 자동차 블랙박스가 주로 온라인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중국 소비자 중 50% 이상이 온라인에서 자동차 블랙박스를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을 통해 구매를 진행하지 않은 25%의 소비자는 자동차용품 판매점을 선택했으며, 소수의 소비자는 자동차 전문점에서 구매를 진행했다.
중국 온라인 마켓을 통해 블랙박스 제품을 구매하면, 전국의 블랙박스 설치 전문점이나 지정 블랙박스 매장에서 80~100위안(약 1만 원)의 비용을 지불하고, 블랙박스 설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일부 온라인 판매상은 고객센터에서 소비자에게 블랙박스 설치 방법을 알려주고, 소비자가 직접 설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2018년 중국 블랙박스의 온라인 판매량은 1556만 8천 대, 시장 규모는 43억 7600만 위안(약 7488억 원)이며, 오프라인 판매량은 1064만 1천 대, 시장 규모는 31억 5400만 위안(약 5397억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 중국 자동차 블랙박스 관세율과 수입 인증 현황

중국에 블랙박스를 수출할 때 관세는 따로 없다. 대신 중국 유통세 항목 중에 생산ㆍ유통과정에서 부가가치를 생산하는 모든 제품에 부과되는, 우리나라의 부가가치세 개념과 비슷한 증치세가 13% 부과된다.
또한, 중국은 수입되는 자동차 블랙박스에 대해 제품 기능에 따라 일종의 상품검사제도인 중국강제인증제(CCC인증) 필요 여부를 판정하고 있다. 통신기능이 있는 자동차 블랙박스 및 룸미러형 자동차 블랙박스는 중국의 CCC인증을 받아야 한다. 통신기능과 룸미러 기능이 없는 일반 블랙박스는 중국에서 따로 CCC인증을 받을 필요가 없다.


■ 중국의 자동차 블랙박스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 전망

중국의 자동차 보유량 증가와 블랙박스 세대교체에 따라 2020년 블랙박스 판매량은 3500만 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국 블랙박스 시장의 트렌드는 소비자의 제품에 대한 이해도 상승과 미적 가치 추구를 반영해 시야를 가리지 않고 은폐식으로 설치되는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은폐식 블랙박스는 자동차 인테리어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만약, 중국 진출을 목표로 하는 국내 블랙박스 기업이 있다면, 중국 소비자 기호에 맞춘 은폐식 블랙박스 제품을 제작해 진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블랙박스는 각종 사건ㆍ사고의 목격자 역할을 하며, 이 역할을 잘 수행하기 위해서는 영상의 화질이 뛰어나야 한다. 자동차 블랙박스 구매를 희망하는 중국 소비자들도 블랙박스의 기능 중 가장 중요한 요소로 화질을 꼽고 있다. 칭다오에 위치한 블랙박스 판매회사 담당자는 “중국 소비자들이 자동차 블랙박스 구매 시 가장 고려하는 요소는 블랙박스 영상의 화질이며, 특히 밤이나 빛이 없는 어두운 곳에서 선명한 녹화가 가능한지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블랙박스는 향후 애플리케이션과 연계해 감시카메라, 자동차 위치추적, 도난방지 및 소셜미디어 기능 등 실용적인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앞으로 자동차 블랙박스 회사들은 화질 개선과 함께 스마트 기능을 접목하는 방향으로 연구를 진행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중국#자동차#블랙박스#영상감시

석주원 기자  jwseok@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