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쎄니팡, "적수사태, 기존 상수도관세척방법 재검토 필요"

김진영 기자l승인2019.07.14 13:20:51l수정2019.07.15 09: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김진영 기자] 인천서구 녹물사태, 서울시를 비롯하여 전국 다발적인 적수사태는 세척 때문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mbc뉴스보도에 따르면 인천서구 녹물사태, 서울문래동 녹물사태, 전국 지역의 다발적 녹물사태는 물세척(플러싱)이 원인일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국 상수도관은 부식에 강한 재질의 주철관, PE관으로 설치가 되어 있어 배관의 외부부식과 내부부식으로부터 안전한 상태로 물에 포함된 각종 성분(미네랄)이 오랜 기간동안 배관내 침착되어 쌓이는 것으로 원수에 포함된 성분(철분,망간등)의 차이에 따라 쌓이는 성분도 다르다.

쌓인 양이 많아지면 물과 함께 나오게 되며 이를 보통은 녹물이라 하지만 녹물이 아닌 물과 함께 나오는 이물질이 많아 육안으로 보이는 것이다. 배관내 쌓인 이물질을 주기적으로 제거하지 않으면 적수 수돗물은 반복적으로 지속되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올해 1,840억원 예산을 각 지자체 상수도사업소에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국 상수도사업소가 물세척(플러싱)으로 세척사업을 진행했기 때문에 기존 상수도관세척방법의 효과에 대한 재검토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전문가들이 많다.

쎄니팡 측에 따르면 물세척(플러싱)은 한국상하수도협회, 서울시상수도본부가 주도하여 전국 상수도사업소에 추천한 세척 방법으로 세척하는 배관의 관경보다 분출하는 배관의 관경을 좁게 설치하여 물을 가득 채운 상태로 공기 압력을 배관내 투입하는 방법이기 때문에 물이 가득찬 상태에서 공기압력을 투입하면 배관내 압력은 바로 급상승하게 된다. 배관내 침착된 이물질은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 충격을 받아 결이 생겨 오랜시간 적수을 발생시켜 수돗물로 나오게 된다.

한편, 해외 시범세척에 주력한 쎄니팡은 올해 경남 김해시 200mm 상수도관 4km 약30분간 질소세척을 진행했다. 이 구간은 적수발생 민원이 잦았던 지역으로 질소세척을 받은 후 민원이 사라졌다. 쎄니팡 측은 세척전, 세척후 배관내 모습을 영상 기록으로 남겨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김진영 기자  blackmermaid1@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