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속초맛집 ‘소야촌’ 울산바위가 보이는 야외 바비큐 장에서 표고버섯, 관자, 한우삽합 제공

이유정 기자l승인2019.06.15 08:00:48l수정2019.06.14 17: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유정 기자] 설악산의 정기와 울산바위가 한눈에 보이는 야외 바비큐장에서 아름다운 경치를 즐기며 식사를 즐길 수 있는곳이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1++등급 한우 살치살과 꽃등심에 키조개 관자살과 표고버섯으로 이루어진 삼합으로 손님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강원도 속초맛집 '소야촌'은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으며 정육식당으로 운영되고 있어 가격까지 만족도가 높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강원도 속초는 산과 바다가 아름답게 어울어져 있으며 수도권에서 진입하기 좋아 괜광객들이 많이 찾아오며 특히 지금 같은 여름이 찾오는 시즌에는 더욱 인기가 있다. 그리고 동명항 설악산, 대포항, 아바이마을 등 많은 관광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닭강정, 한우 등 설악산맛집, 속초중앙시장맛집으로 다양한 메뉴와 산지 직송음식으로 식도락의 즐거움도 더하고 있다.

그 중 특별한 맛으로 인정받는 속초고기집 소야촌의 한우삼합은 표고버섯, 관자, 한우삽합의 독특한 조합으로 육지의 맛, 바다의 맛을 모두 입 안에서 풍성하게 느낄 수 있다. 때문에 맛은 물론 신선함 덕분에 여러 매체에서도 속초 가볼만한곳으로 많이 소개되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제철 나물 반찬으로 자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으며 정육식당으로 운영이 되어 원하는 소고기 부위를 착한가격으로 맛볼 수 있다

소야촌의 특별 메뉴 중 꼭 먹어봐야하는 메뉴로 육회물회를 꼽을 수 있다. 소야촌만의 비법육수와 해산물 대신 들어간 싱싱한 한우육회와 봄의 풍미가 가득 담긴 상추와 새싹채소의 조합으로 한번 맛본 사람들은 단골 메뉴로 찾고 있다. 때문에 관광객뿐만 아닌 지역 주민들에게도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기기 좋아 속초맛집추천을 받고 있다.

속초맛집 소야촌 대표는 “아름다운 노을과 울산바위가 한눈에 보이는 야외 바비큐장에서 경치를 즐기며 식사가 가능하며 속초한우맛집 소야촌은 싱싱한 한우와 건강한 삼합 재료로 보이는 즐거움과 맛을 동시에 잡았다” 며 “까다로운 주인이 직접 신선한 고기와 제철 건강한 나물 반찬으로 자연의 맛을 그대로 맛볼 수 있으며 정육식당으로 운영이 되어 원하는 소고기 부위를 부담없이 맛볼 수 어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이어 “삼합을 드신 후 필수 메뉴로 느끼함을 잡아줄 육회물회도 소야촌만의 별미로 함께 즐겨보시길 바라며 소야촌 근처에는 설악산을 비롯해 온천, 시립박물관 등 관광지와 숙박시설이 가까워 관광객들이 많이 찾고 있고, 500여 석의 넓은 매장과, 넓은 주차장을 갖춰 단체 관광객이나 인원이 많은 가족단위도 편하게 식사할 수 있다”며 “속초를 찾는 관광객들이라면 황태구이맛집, 순두부맛집 한번쯤 경험해 봤을 것이다. 이번 여행에는 가격 부담은 줄이고 자연 재료로 건강함을 높인 속초고기집 정육식당 소야촌에서 건강한 한우를 즐겨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야촌은 순두부마을에 위치 해있으며, 단체 예약 및 문의는 전화로 가능하다

이유정 기자  guyoujeong@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