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유니버셜그룹, 유니버셜코인 세계 8위 암호화폐 거래소 탑비티시에서 IEO 3분만에 완판 신기록

박지윤 기자l승인2019.06.13 11:19:41l수정2019.06.13 11: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 유니버셜코인(UNV Coin)과 세계 8위 암호화폐 거래소 탑비티시(TOPBTC) IEO 상장계약 체결식 (좌로부터 유니버셜그룹 양상윤 관리이사, 탑비티시 공동대표 Sunny, 유니버셜그룹 이영신 총무이사)

[CCTV뉴스=박지윤 기자] 유니버셜그룹(송명호 총회장)은 유니버셜코인(UNV coin)이 세계 8위 암호화폐 거래소 탑비티시(TOPBTC)에서 6월 4일부터 11일까지 8일동안 IEO를 진행했으며, 3분만에 모두 완판하는 신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IEO(Initial Exchange Offering)는 보다 전문성을 갖춘 거래소가 양질의 프로젝트를 엄선해 투자자들에게 공개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며, 적어도 해당 팀원이 존재하는지, 이력을 속이지 않았는지 등의 걱정을 개인 투자자가 할 필요가 없다.

송명호 총회장은 “유니버셜그룹의 기술력은 이미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들부터 먼저 인정받아 IEO 상장을 하자는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으로, 앞으로도 한국 암호화폐 개발사의 글로벌 리더로서 세계속에 우리의 토종 기술력을 널리 알릴 것이니 유니버셜그룹이 어디까지 성장하고 올라가는지 지켜봐 달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유니버셜코인은 탑비티시 IEO 이어 21일 중국에서 세계 9위 암호화폐 거래소 비커(BITKER)에서 IEO를 진행하는 상장계약을 체결하며, 뒤이어서 세계 7위 암호화폐 거래소 아이닥스(IDAX)에서 IEO를 진행하는 상장계약을 체결한다. 세계적인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러브콜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이는 우리의 독보적인 기술력 때문으로 현재 유니버셜그룹은 한국, 미국, 중국, 필리핀, 일본에 국제 특허를 출원 등록한 상태이며, 계속적으로 국제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며 “그동안 한국에서 특허를 출원한 암호화폐 개발사들은 있었지만 세계 암호화폐 시장에 국제 특허를 출원하는 개발사이며, 이런 기술력을 해외 글로벌 거래소 CEO들이 높은 점수를 주고 계신 것 같다”고 기뿐 마음을 표현했다.

유니버셜그룹은 유니버셜코인의 IEO 직상장 후속조치로 7월 15일부터 TSL코인 락업 해제와 함께 유니버셜코인과 유니페이를 1:1로 교환한다.

유니페이는 한국, 미국, 중국, 필리핀, 일본에 국제특허를 출원했으며,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캐시백 자동지급 방법 Method paying crypto-currency cash back using blockchain으로 핀테크 기술, 블록체인기술, 암호화폐를 접목한 신기술이다.

유니페이 UNIpay는 고정가 100원, 소개자 충전 시 충전금액의 20% 충전, 88% 캐시백, 마법의 태환 7.5배, 최대 1% 매일 자동 변환 적립되는 막강한 혜택을 주고 있다.

유니버셜그룹의 유니장터는 블록체인 암호화폐 유니페이를 이용하여 개인간 직거래를 이용할 수 있으며 100% 안전한 것이 최대 장점이다. 유니장터에서는 누구든지 아파트, 주택, 자동차, 상품권, 금, 농수산물, 상품, 중고품 등 모든 것을 사고 팔수 있다. 그러나, 현금을 판매자에게 입금하는 것이 아니고 암호화폐 유니페이로 결제하며, 블록체인 기술을 통하여 모두 추적이 가능하다.

그러므로, 네이버 중고나라 등에서 문제되고 있는 돈만 입금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는 경우는 있을 수 없으며, 이런 불법 행위자는 본사에서 추적하여 지불된 유니페이를 회수하고 해당 전자지갑을 폐쇄한 후 퇴출 조치한다. 회수된 유니페이는 다시 돌려받을 수 있으므로 구매자는 안심하구 거래할 수 있다. 

유니버셜그룹은 최근 유니코스메틱을 계열사로 설립하고 126억 매출의 식자재 유통회사를 투자 인수하고 프리미엄 식자재 럭셔리 마트 유니마켓을 오픈하는 등 암호화폐 개발회사에서 유니페이 핀테크, 화장품, 부동산 개발, 유통 등 사업 다변화를 통하여 종합그룹으로서 광폭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