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애드저스트, 2019 글로벌 앱 트렌드 보고서 발표

한국, 인도네시아, 브라질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성장률 기록
이승윤 기자l승인2019.05.30 10:12:14l수정2019.05.29 13: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애드저스트(Adjust)는 ‘2019 글로벌 앱 트렌드 보고서’를 발표하고 지난해 글로벌 앱 경제 동향과 성장에 대한 주요 정보를 공개했다. 본 보고서는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수집된 익명화된 데이터와 플랫폼 내 상위 1,000개 앱 데이터에 기반한 70억 개의 설치 및 1,200억 개의 세션 데이터 세트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애드저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앱 경제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오랫동안 유지되는 애플리케이션들을 공개했다. 또한, 애드저스트가 고안한 ‘성장 지수’(Growth Index)를 통해 앱 설치 수 전후 관계에 대한 고유한 해석과 산업 및 국가별 실제 앱 성장률을 새롭게 조명하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애드저스트는 한달 간 발생하는 전체 설치 수를 데이터 세트 내 국가 혹은 산업 별 월간 활성 사용자(Monthly Active User: MAU) 수로 나눠 MAU 대비 앱 설치를 나타내는 앱 성장률 값을 구했다. 이를 통해 나타난 애플리케이션 성장 트렌드는 아래와 같다.

-국가별 성장률 부문에서, 한국은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높은 9.11을 기록했다. 1위는 인도네시아(17.62), 2위는 브라질(9.39)이었다.
-산업별 성장률 부문에서는, 미드코어 게임(RPG, 슈팅, 전략)의 트래픽이 지난 1 년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다. 승차 공유, 차량 호출, 택시 앱과 스포츠 게임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으며, 비디오 콘텐츠 및 스트리밍, 데이트 앱이 뒤를 이었다.

국가별 앱 시장 성장률 출처 애드저스트

애드저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사용자 리텐션(특정 기간 이후에도 앱을 사용하는 사용자 비율)과 세션 데이터를 바탕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앱 카테고리와 사용자의 만족도가 성장 속도와 비례하는지 여부도 함께 조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앱 설치 당일부터 1일 내에 평균 69%의 사용자가 이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 1일부터 7일 사이 사용자 리텐션도 21%에 그쳤다. 즉, 평균적으로 설치 후 1주일 내로 79%의 사용자가 이탈했다는 의미다.

뉴스와 만화 앱은 설치 일주일 후 사용자 리텐션이 각각 31%와 28%로 가장 높았으며 하루 평균 약 2.2회의 세션을 기록했다. 반면, 게임 앱은 설치 후 1일부터 7일 사이에 높은 사용자 이탈율(churn rate)을 보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광고 해킹은 모바일 마케팅 담당자들에게 여전히 심각한 이슈이며, 전자상거래, 데이트 및 금융 앱에 가장 큰 타격을 입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한 데이터는 아래와 같다.

-애드저스트는 2018년, 광고 해킹으로 인해 발생한 약 3억 건의 설치를 거부했다
-설치 거부를 야기한 트래픽 종류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48%가 클릭 인젝션이었으며, 클릭 스팸(26%), SDK 스푸핑(17%), 가짜 설치(9%)가 뒤를 이었다.
-데이트, 금융, 쇼핑 앱들은 전체 산업 중 광고 해킹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해킹 수법 출처 애드저스트

애드저스트의 공동 창립자 겸 CTO인 폴 뮬러(Paul H. Müller)는 “광고 해킹은 전 세계 모바일 산업에 계속해서 오점을 남기고 있다. 높은 CPA(Cost per Actions)를 보이는 데이트, 금융, 쇼핑 앱이 광고 해킹으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는다는 사실은 더 이상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라며, “중요한 것은 해커들은 특정 산업군이 아닌 금전적 이득을 취할 수 있는 곳을 따라 움직이며, 그 비용이 클수록 해킹에 대한 강한 동기부여로 작용한다”라고 강조했다.

#애드저스트#글로벌 앱#트렌드 보고서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