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장미꽃말 색깔-갯수에 따라 의미달라져...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 "로즈데이 다 같은 장미가 아냐"

박지윤 기자l승인2019.05.14 15:00:57l수정2019.05.14 14: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박지윤 기자]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이 로즈데이를 맞아 색깔-개수별로 달라지는 장미꽃말을 소개했다. 

로즈데이는 꽃가게를 운영하던 청년 마크휴즈가 연인에게 가게안에 있던 모든 장미꽃을 바치며 사랑고백을 하면서 시작되었다.

하지만 주목할 것은 장미의 색깔마다 의미가 있다는 점이다. 로즈데이라고 무턱대고 아무 장미나 선물했다가는 곤란할 일을 겪을 수 있으니 선물시 유의할 필요가 있다.

흔히 선물하는 ‘붉은 장미꽃말’은 열정적인 사랑과 기쁨을 뜻하고 ‘분홍 장미꽃말’은 사랑의 맹세, 즉 영원히 당신만을 사랑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보라색 장미꽃말은 영원한 사랑, 하얀색 장미꽃말은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노란색 장미는 ‘완벽한 성취’라는 긍정적인 의미도 있지만, ‘질투’와 ‘시기’라는 꽃말도 갖고 있다.실수로 노란 장미를 선물하면 주고받는 사람들 사이에 오해를 불러올 수도 있다.

장미꽃 숫자에 따라서도 의미가 있다. 장미꽃 한 송이는 ‘당신만을 사랑합니다’, 20송이는 ‘열렬히 사랑합니다’, 22송이는 ‘둘만의 사랑’, 100송이는 ‘정말 사랑합니다’, 101송이는 ‘프로포즈’, 119송이는 ‘나의 마음을 받아주세요’라는 다른 의미를 나타낸다.

반면, 로즈데이에 선물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색깔의 장미도 있다. 노란 장미꽃말에는 변하지 않는 사랑이라는 긍정적 의미도 있긴 하지만 '질투, 시기, 이별' 등의 부정적 꽃말을 가진 장미이기도 하기 때문에 기왕이면 피하는 것을 추천한다.

한편 정보를 제공한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 최보경 팀장은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가 지나고 블랙데이에 혼자 지냈던 분들에게 로즈데이는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 수 있는 희망 같은 기념일인것 같다. 로즈데이 기념일을 핑계삼아, 많은 분들이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기회를 맞고, 연인들은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돈독해 지는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상류층결혼정보회사로 잘 알려진 이 기업은 삼성그룹출신인 경증수 대표, 서보성 부사장, 전산부장, CS센터장의 자체 네트워크 및 대기업과의 MOU체결 등으로 교수, CEO, 법조인, 의료인, 전문직, 자산가 등 상류층 회원을 다수 확보하고 있다. 직전 2년을 비교한 2018년 성과평가에 따르면 남성전문직 회원수가 무려 3.28배 증가했다.

박지윤 기자  parkjy12055@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