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6 17:35 (월)
SK플래닛-캡스텍-모넷코리아, IoT 기반 건물모니터링사업 업무협약
상태바
SK플래닛-캡스텍-모넷코리아, IoT 기반 건물모니터링사업 업무협약
  • 석주원 기자
  • 승인 2019.05.0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 센서 활용해 화재, 누수, 정화조 등 건물 상태 실시간 모니터링

[CCTV뉴스=석주원 기자] SK플래닛은 캡스텍, 모넷코리아와 함께 ‘FM(facility management) 원격시설모니터링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보안, 전기, 소방, 환경 등의 건물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건물 관리의 효율화를 추진한다. 또한 ▲IoT 기술을 활용한 원격시설모니터링 플랫폼 구축 ▲스마트 건물관리 사업 확대를 위한 공동 협력 ▲서비스 기능 개선을 위한 자문 협력 등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최적화된 서비스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SK플래닛은 딥러닝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루빅스브레인’을 활용해 건물 내 주요 시설물에 설치된 센서 데이터를 처리, 분석하고 이상 발생 시 알림을 제공한다. 캡스텍은 통합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해 관리하는 건물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긴급상황 발생 시 상황 별 즉각 대응을 담당하며 모넷코리아는 캡스텍이 관리하는 건물 내 주요 장소에 센서 공급 및 설치를 맡는다.
 

▲ 모넷코리아 염규연 고문(왼쪽), 캡스텍 김장기 대표이사(가운데), SK플래닛 이한상 대표이사(오른쪽)


3사는 건물 관리 효율화를 위해 센서 및 데이터 처리, 분석에 탁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술 교류, 적용 등 다각도로 협력할 예정이다.


SK플래닛 이한상 대표이사는 “다년간 축적된 기술역량과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루빅스브레인이 사업 영역을 시설관리 분야까지 확대해 경쟁력 있는 IoT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며 “향후 다양한 시설 별 맞춤 컨설팅을 통해 차별화된 건물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캡스텍 김장기 대표이사는 “캡스텍을 포함한 기존 FM사들의 인력중심 건물관리방식을 탈피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자 최신ICT기술을 활용한 ‘원격시설모니터링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건물관리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 다양한 ICT기술들을 건물관리사업과 적극 융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