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3 16:49 (월)
베스핀글로벌, 구글 ‘G Suite’ 전사적 적용완료
상태바
베스핀글로벌, 구글 ‘G Suite’ 전사적 적용완료
  • 이승윤 기자
  • 승인 2019.04.3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 방법론에서 권고하는 시간대비 절반 기간으로 신속 전환

[CCTV뉴스=이승윤 기자] 베스핀글로벌이 구글의 생산성 및 협업 서비스인 G Suite(지스위트)의 전사적 적용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구글의 비즈니스 생산성 도구인 G Suite는 클라우드 컴퓨팅 생산성 및 협업 소프트웨어 도구이자, G메일, 구글 플러스, 구글 드라이브, 구글 행아웃, 구글 캘린더 및 구글 문서도구 등 구글의 인기 있는 웹 어플리케이션들이 포함되어 있는 소프트웨어 모음이다.

베스핀글로벌의 이번 G Suite 전환 프로젝트는 글로벌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기업으로서 자기 혁신과 선도적 변화의 취지로 추진되었으며, 고객서비스품질 향상을 위해 글로벌 서비스 지역 확대와 소통, 분야별 전문가간 공유와 협업 체계가 보다 강화되어야 함에 주목하고 ‘Learn, Do, Share’라는 슬로건 아래 ‘기술의 전환’이 아닌 ‘일하는 방식의 전환’에 초점을 두고 진행했다.

원활한 프로젝트 도입과 정착을 위해서 TF팀을 별도로 구성하여 신속하게 도입할 수 있었고, 내부 직원들의 환경 변화에 대한 우려에 대비하고 요청사항에 대해 빠르게 반영하면서 어려움 없이 G Suite를 전사적으로 빠르게 정착시킬 수 있었으며, 표준 방법론에서 권고하는 시간 대비 절반의 기간으로 신속하게 전환에 성공하면서 클라우드 전문기업으로서의 디지털 역량을 스스로 검증해 보였다.

이번 G Suite 전환 프로젝트를 통해서 베스핀글로벌의 직원들은 팀원 간 문서를 동시 편집하고 버전관리를 쉽게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사용자 당 무제한 저장공간 옵션을 통해 주기적으로 데이터를 로컬 PC에 백업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게 되었다.

프로젝트를 총괄한 베스핀글로벌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본부장 장균은 상무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함에 있어 지켜져야 하는 Fit To Standard(표준 맞춤) 원칙 하에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이는 과거의 관행과 요구사항을 구현하는 방식이 아닌 클라우드 서비스가 제공하는 표준 그대로를 적용하여 일하는 방식 자체를 전환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