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포티넷, 국내 네트워크 보안시장 선점 위한 시장 전략 발표

전년 대비 30% 매출 성장 및 네트워크 시장점유율 1위 목표 이승윤 기자l승인2019.03.21 18:48:35l수정2019.03.21 1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포티넷코리아는 21일 2019년 국내 네트워크 보안 시장을 적극 선점하기 위한 시장 전략을 발표했다. 포티넷은 IoT 엔드포인트부터 멀티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전체 네트워크 환경을 확장하고 각 보안 요소를 통합함으로써 오늘날 증가하고 있는 위협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확장되는 공격 면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포티넷 보안 패브릭’을 기반으로 국내 보안 시장을 계속적으로 집중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포티넷은 최근 기업들이 보안 아키텍처에 인텐트 기반 분할(Intent-based Segmentation)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새로운 고성능 포티게이트 차세대 방화벽(NGFW)을 발표하는 등 포괄적이고 전방위적인 보안 포트폴리오를 견고히 강화해왔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의 기반이 되는 포티게이트 차세대 방화벽(NGFW)은 ‘인텐트 기반 분할’을 통해 기업들이 여러 실행 포인트에서 ‘규제 준수’ 등의 특정 비즈니스 인텐트(의도)에 따라 IT 자산을 지능적으로 분할함으로써 어댑티브 보안(adaptive security)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포티넷은 이처럼 지속적으로 보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전세계 고객들에게 인정받으면서 2018년 전년 대비 30%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으며, 2년 연속 네트워크 엔터프라이즈 방화벽 부문, 9년 연속 UTM(통합위협 관리) 부문 ‘2018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리더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포티넷코리아에서도 글로벌 성장세에 힘입어 주요 엔터프라이즈 고객 및 각 산업군에 대한 시장 확대를 통해 지난해 역대 최대의 매출기록을 달성하는 등 괄목한 성과를 거뒀다.

포티넷코리아는 2002년 지사 설립 이후 이미 SMB 및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을 다수 확보하고 있다. 올해는 대형 엔터프라이즈 시장 확대, 포티넷 패브릭 솔루션을 통한 중소형 기업시장 공략, 공공시장 진출, 5G 보안시장 선점을 강화하여 전년 대비 30% 매출 성장 및 시장점유율 1위를 목표로 사업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와 마찬가지로 산업별로 최적화된 구축사례를 통해 실제적인 활용 방안을 제시하는 다양한 보안 세미나를 개최해 고객과의 스킨십을 강화할 방침이다.

포티넷코리아의 조원균 대표는 “포티넷코리아는 정교해지는 보안 위협 환경에서 확장성, 인식, 보안, 실행력, 개방성을 하나의 아키텍처에서 제공하며 분산된 네트워크에서 각각 다뤄지던 보안을 네트워크 인프라 중심부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포티넷 보안 패브릭’을 기반으로 국내 기업들이 통합 보안을 구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고객들의 요구사항에 부합하는 능동적이고 체계적인 대응 체계를 제시하고, 고객의 곁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네트워크 보안업체로서 자리매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포티넷#네트워크#보안시장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